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아산병원 추천 부모님 건강 챙기기①심장 질환

추석에 부모님을 만나면 가장 걱정되는 게 건강입니다. 부쩍 주름살이 늘어난 것 같고 허리는 더 굽은 것 같죠. 말수가 줄고 손자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하고, 딱딱한 음식을 잘 씹지 못하면 속이 상하기 마련입니다. 그래도 부모님은 그런 내색을 잘 안 하시죠. 자식들이 걱정을 할까 봐 일부러 건강한 척하실 때도 있어요. 
 

마른기침하고 못 먹는데 체중 불면 심부전
일어날 때 벽 잡아야 한다면 기립성 저혈압
치과 문제 아닌데 턱·잇몸 아프면 심근경색
가슴 통증 없어도 기력 쇠하면 진단 받아야

 서둘러 고향 집을 나서기 전에 꼭 부모님의 건강을 체크할 게 있습니다. 의사나 간호사가 아니더라도 부모님의 건강 변화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추석을 맞아 중앙일보가 서울아산병원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꼭 체크해야 할 부모님 질환 10개'를 골라봤습니다. 
 
 첫 번째 체크리스트 질환은 심장·혈관 질환입니다. 
 심혈관 질환은 암에 이어 우리나라 사망 원인인 2위를 차지합니다. 고령층이 '노화'라며 무심코 넘기는 증상도 심장·혈관의 '위험 신호'일 수 있어요. 심장이 약해지면 턱이 아프거나 감기도 아닌데 기침을 하는 등 예상치 못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승환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놓치기 쉬운 심장·혈관 질환 증상과 특징을 소개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이승환 교수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이승환 교수

 
감기에 걸리지 않았는데 기침을 계속한다. 
심부전
고열·콧물 등 다른 증상은 없는데 기침만 나온다면 감기가 아닌 심장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심부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심부전은 심장 기능이 떨어져 몸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고혈압·심장판막 질환·바이러스 감염 등의 여러 이유로 발생한다. 심부전 기침은 ▶잠자는 중 갑자기 발생하고 ▶자세를 바꾸면 다소 줄고 ▶마른기침이라는 특징이 있다. 발이나 발목이 자주 붓고 음식을 잘 못 먹는데 체중이 급격히 늘어도 심부전일 수 있다. 이런 경우 심장초음파 검사 등 정밀 진단을 받는는 게 바람직하다.
마른기침을 자주 하고 다리 등이 자주 붓는다면 심부전을 의심해야 한다 [중앙포토]

마른기침을 자주 하고 다리 등이 자주 붓는다면 심부전을 의심해야 한다 [중앙포토]

 
앉았다 일어설 때 어지러워 벽을 붙잡는다.
저혈압·부정맥
저혈압·부정맥 등 심장·혈관질환은 어지럼증을 유발한다. 자리에서 일어날 때나 오래 서 있을 때 갑자기 속이 매스껍고 현기증이 나면 기립성 저혈압을 의심해야 한다. 이뇨제·혈관확장제 등의 약물은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성 부정맥이 있으면 뇌로 가는 혈액이 줄어 어지럼증·실신·심한 피로 등이 올 수 있다. 부정맥으로 인한 어지럼증은 재발이 잦고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고 기력이 없다.  
심근경색·협심증
심장은 대부분이 근육(심근)으로 돼 있다. 심근이 수축하고 확장하면서 혈액을 몸 구석구석으로 내보낸다. 심근은 전용 혈관인 관상동맥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이런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 '허혈성 심장질환'이 생긴다. 협심증·심근경색이 대표적이다. 환자들은 주로 죽을 것 같다거나 쥐어짜는 듯하거나 뻐근한 가슴통증을 호소한다. 하지만 나이가 많은 고령층이나 오랫동안 당뇨병을 앓은 환자는 통증이 없을 수 있다. 대신 ▶기력이 없거나 ▶식욕이 떨어지고 ▶갑자기 숨이 찬 증상을 호소한다.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턱·잇몸이 아픈데 치과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한다.
심근경색·협심증
허혈성 심장질환(협심증·심근경색)일 수 있다. 허혈성 심장질환은 심장 아닌 다른 부위까지 통증을 유발한다. 주로 왼쪽 어깨나 겨드랑이 쪽에 통증이 발생하지만 종종 턱·목·등으로 퍼지기도 한다. 가슴이 아닌 다른 부위의 통증이 발생하더라도 가볍게 여기지 말고 의사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다리가 찌릿찌릿한데 디스크가 아니라고 한다.
말초혈관질환
심장 뿐 아니라 팔·다리 등 신체 끝 부위의 혈관이 막힐 수 있다. 근육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지 않으면 걷거나 운동할 때 통증이 발생한다. 이런 말초혈관질환은 주로 다리 쪽에, 65세 이상 고령층에 나타난다. 말초혈관질환은 허리디스크와 헷갈리기 쉽다. 허리디스크일 때도 신경이 압박을 받아 다리가 저릴 수 있다. 이 경우 손목·무릎 뒤·발등·발 안쪽 복숭아뼈 아래를 손으로 만져 맥박을 느껴보자. 맥박이 잘 뛰지 않거나 약하면 혈관 문제일 가능성이 크므로 보다 정밀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서울아산병원 권고 체크리스트 10>
①심장·혈관(심장내과 이승환 교수)
②뇌졸중(신경과 권순억 교수)
③치매(신경과 이재홍 교수)
④귀(이비인후과 안중호 교수)
⑤눈(안과 김명준 교수)
⑥무릎관절(정형외과 이범식 교수)
⑦임플란트(치과 안강민 교수)
⑧잇몸병(치과 김수환 교수)
⑨만성질환(노년내과 이은주 교수)
⑩건강한 노년을 위한 운동(재활의학과 김원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