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용석, 故김광석 아내 서모씨 변호 안 맡기로…“집중할 사건 많아”

강용석 변호사. [중앙포토]

강용석 변호사. [중앙포토]

변호사 강용석씨가 고(故) 김광석 부인 서모씨의 변호를 맡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씨는 김씨의 딸 서연씨의 사망을 은폐했다는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인물이다.  
 
강 변호사는 24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저를 변호사로 찾아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지만, 최태원 고소 사건, 이투스 사건 등 집중해야 할 사건이 많아 부득이하게 이번 일은 맡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는 서울의 한 극장에서 무대인사를 통해 서씨가 변호사로 강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주장했다.  
 
잎서  김광석의 형 광복씨 등은 지난 21일 서씨를 서연씨 타살 의혹과 소송 사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2일 형사6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고, 서씨 주소지를 관할하는 서울 중부경찰서에 수사를 맡겼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연씨는 2007년 12월 23일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부검 결과와 병원 진료 확인서, 모친의 진술 등을 검토해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급성폐렴으로 인한 사망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서씨는 2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자신의 입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그는 “살인자 취급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인터뷰에 응했다고 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