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탑과 대마초 흡연' 한서희, "내년 1월 걸그룹 데뷔" 근황 밝혀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내년 걸그룹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된 걸그룹 연습생 한서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고 "4인조 그룹으로 늦어도 내년 1월 쯤 데뷔한다. 가만히 있어도 어차피 욕먹을 거 시작이라도 해보자는 마음에 데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이날 , 마약을 한 이유에 대해서 "모르겠다. 제가 쓸 데 없는 호기심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고 '담배를 피워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방송 시청자 중 싫어하는 분이 있을 것"이라며 못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 '하루에 자신의 이름을 몇 번 검색하느냐'는 질문에는 "셀 수 없을 정도다. 난 관종(관심을 많이 받고 싶어하는 사람을 이르는 인터넷 용어)이다"라고 대답했다. 
 
한서희는 지난해 7∼12월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매하고, 서울 중구 신당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과정에서 탑 역시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가 드러났다.
 
한서희는 20일 진행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1심과 같은 형량인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