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진석 단죄” “노무현 재수사” “그만하라” 정치권 3각 전선

정진석

정진석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원인을 놓고 벌어지는 여야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노 전 대통령과 가까운 현 여권과 정의당이 한 축을 이뤄 구(舊) 여권과 정면으로 충돌하고, 국민의당·바른정당은 양비론을 펴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슈가 부른 ‘3각 전선’(더불어민주당·정의당: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슈로 충돌
여당 “참을 수 없는 분노, 타협 없다”
정의당 “MB 잔당이 부관참시 패륜”
한국당 “발끈·난리 … 노, 성역인가”
국민의당·바른정당 “구태” 양비론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쓴 정진석 한국당 의원을 맹비난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예고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불순하고 치졸한 행태는 역사적·법적 단죄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노 전 대통령 유족들은 25일 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로 했다. 오상호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은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전) 부부싸움을 한 적도, (권 여사가) 가출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허위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법적 책임을 지면 된다. 어떤 타협도 없을 것이고 사과도 요구하지 않겠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 당시 태광실업(회장 박연차)에 대한 표적조사가 이뤄졌다는 내용의 주장이 담긴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 인터뷰 기사도 링크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2비서관 출신인 박범계 민주당 의원도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 의원의 페북, 참을 수 없는 분노를 가슴에 담는다. 그럴수록 MB(이명박 전 대통령)의 적폐가 얼마나 크길래 하는 궁금증과 공분이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의 최석 대변인도 “정 의원이 이명박 정권의 잔당을 자처하며 노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하는 패륜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에 한국당은 정 의원이 제기한 노 전 대통령 뇌물수수 의혹 사건의 재수사를 촉구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23일 “이번 논란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이라며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의 ‘노’자만 꺼내면 용서할 수 없는 역사의 죄를 지은 양 발끈하고 벌떼처럼 들고 일어나 난리를 친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성역인가. 이제 그만하자”고 썼다.
 
논란이 커지자 정 의원은 23일 오후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올린 글일 뿐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 마음에 상처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며 유감을 표했다. 동시에 “노 전 대통령 죽음은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09년 6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은 (권 여사에게 전달된) 그 돈이 아이들을 위해 미국 집 사는 데 쓰인 것을 알고 충격이 크셨다. 그런데도 수사를 정치적 음모로 보고 비호하는 글들이 올라오니 ‘그건 아니다. 책임져야 할 일이다’고 생각하고 계셨다”고 한 걸 염두에 둔 것이다.
 
국민의당·바른정당은 ‘구태정치’라며 싸잡아 비판하고 나섰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107석의 국회의원이 있고 많은 법률가가 있는 한국당이 노 전 대통령 뇌물 사건을 재수사하자는 것은 한심하다”며 “박 시장의 정치보복 주장 또한 편가르기식 정치로 비판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바른정당도 같은 날 ‘이제 그만들 해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누가 하면 정치보복이고 누가 하면 적폐 청산인가. 여당이든 야당이든 나라꼴 이렇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