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댓글’ 한국당 ‘안보’ … 국감 앞두고 여야 증인 전쟁

여야가 국정감사 증인 채택 전쟁에 본격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적폐 청산’에,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실정’에 초점을 맞췄다.
 
국민의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국회 국방위원회의 증인으로 신청했다. 5·18 발포 명령자를 규명하겠다는 취지다. 국방위는 25일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의 반발이 예상되고, 채택되더라도 출석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민주당 소속 국방위원회 의원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민간인 댓글부대와 관련된 이들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과 옥도경·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 이태하 전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 등이 대상이다. 민주당은 국회 운영위에 이병기 비서실장 등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인사의 증인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정의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4대 강 비리, 공영방송 장악 의혹 규명을 위해 두 개의 상임위에서 증인 신청을 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안보 난맥상을 부각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은 운영위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의 출석을 압박한다는 계획이다. 또 여성 비하 발언 논란을 일으킨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도 증인으로 부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안보라인의 난맥상과 관련해서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증인으로 채택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운영위와 국방위 두 곳의 상임위에서 문 특보에 대한 증인 채택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한 여당의 압박이 계속될 경우에 대비해 맞불작전을 검토하고 있다. 이미 상임위별로 대응책 마련을 지시해 놓은 상태다. 김선동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안보와 경제 문제가 심각한데 여당은 국감을 과거 캐기와 정치보복에 맞춰 놓고 있다”며 “우리도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문제를 들이밀어 맞불을 놓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기업 총수들의 증인 채택 여부도 관심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에서는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과 관련해 김혜숙 유한킴벌리 상무이사, 최병민 깨끗한나라 대표이사, 이대윤 한국다이퍼 대표이사 등 8명을 이미 증인으로 채택했다.
 
민주당은 정무위에서 엔진을 리콜하는 과정에서 한국과 미국의 소비자 차별이 발생했다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또 민주당은 통신비 절감 대책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SK그룹 최태원 회장 등의 증인 신청도 검토 중이다.
 
한국당에서는 좌편향 뉴스 편집을 추궁하겠다며 네이버·다음 경영진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