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7 중앙신인문학상] 상황과 조율된 언어의 넓은 정적 돋보여

심사 중인 시인 고형렬(왼쪽), 이수명씨.

심사 중인 시인 고형렬(왼쪽), 이수명씨.

총 788명의 투고작 가운데 14인의 작품을 넘겨받아 본심을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조주안·권명규·강지이씨의 작품이 논의되었다. 조주안씨의 작품에 나타나는 죽음과 시원, 탄생과 실종의 긴 시간과 먼 공간에 이르는, 드물게 확장된 시선에 대한 논의가 먼저 있었다. 가령 ‘자라나는 꽃병’에서 “움직일 기미가 없”는 꽃병이 “먼 곳을 응시”하는 장면은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기원과 중심에의 서사적 상상이 현상에 더 밀착, 개방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권명규씨의 ‘우울의 유행’은 일상에 깃들어 있는 무차별적이고 불가해한 상실이 우울의 방식으로 전염되는 과정을 시적 압축과 더불어 산문적 디테일로 그려낸 것이 인상적이었다. 다만 우울의 세부 묘사가 흡인력을 갖는 화면들로 과감하게 펼쳐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졌다.
 
논의는 강지이씨의 구체성과 몽환성, 선명한 이미지와 신비한 여백 쪽으로 기울었다. 상황에 잘 조율된 언어의 넓은 정적이 감돌고 있었다. 당선작 ‘수술’은 수술을 기다리면서, 의식이 꺼지기 직전의 짧은 순간을 묘사한 것이다. “어떤 단어든 소리 내어 말해도 바람 소리에 묻혀 사라지는” 그 순간에 시가 들어서는 정밀함이 돋보였다.
 
◆본심 심사위원=고형렬·이수명(대표 집필 이수명)
◆예심 심사위원=문태준·조재룡

 
관련기사
본심 진출자(14명)
●강보원 ‘참외의 시간’ 외 4편
●강응민 ‘나자로’ 외 4편
●강지이 ‘수술’ 외 4편
●권명규 ‘우울의 유행’ 외 5편
●김지민 ‘돌의 연맹’ 외 6편
●박민규 ‘익스프레스’ 외 4편
●박혜정 ‘간절한 호두과자’ 외 4편
●이린지 ‘스핀’ 외 4편
●이정현 ‘거미’ 외 12편
●이치오 ‘아지트’ 외 4편
●이태민 ‘몸의 복사’ 외 4편
●전윤수 ‘8시 뉴스’ 외 4편
●조주안 ‘자라나는 꽃병’ 외 4편
●최여름 ‘식물원의 밤’ 외 5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