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전쟁 때 200만 명에 인술 펼친 ‘서전병원’ 아시나요

한국전쟁 당시 스웨덴이 운영한 야전병원 다큐멘터리를 제작중인 스웨덴 군영화재단의 라르스 프리스크 이사장, 코디네이터 체스틴 프리스크, 피터 노드스트롬 감독(왼쪽부터). [사진 스웨덴 대사관]

한국전쟁 당시 스웨덴이 운영한 야전병원 다큐멘터리를 제작중인 스웨덴 군영화재단의 라르스 프리스크 이사장, 코디네이터 체스틴 프리스크, 피터 노드스트롬 감독(왼쪽부터). [사진 스웨덴 대사관]

“준비한 병상은 200개였는데 점점 환자가 늘었어요. 1주일 만에 700명이 병원에 들어왔죠.”
 
1951년 부산에 있던 스웨덴 적십자 야전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했던 애니 페테르손은 지난해 카메라 앞에 앉았다. 그가 60년도 더 된 기억을 꺼낸 건 지금 스웨덴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 때문이었다. 스웨덴의 한국전 의료지원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작이 그것이다.
 
스웨덴은 당시 인도적 목적으로 의료지원단을 파견한 5개국(스웨덴·인도·덴마크·노르웨이·이탈리아) 중 가장 먼저 인력을 보냈다. 50년 9월 23일 부산상업고등학교에 병실·진찰실·수술실을 갖춘 병원을 차려 57년까지 의사·간호사·위생병 등 연인원 약 1200명을 파견했다. 정전 뒤에도 민간인 치료에 전념해 200만 명 넘는 환자를 돌봤다.
 
58년엔 덴마크·노르웨이와 함께 서울에 국립의료원을 설립해 한국 의료 체계의 기틀을 다졌다. 10년 뒤 국립의료원 운영을 한국에 넘길 때까지 스웨덴의 역할은 컸다. 그럼에도 이를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잊혀진 기억을 되찾기 위해 스웨덴 군영화재단이 나섰다. 다큐멘터리 ‘잊지 말자(Let us not forget·가제)’ 제작에 나선 것. 스웨덴에서 의사·간호사 등 참전자 인터뷰를 마치고 후반 촬영을 남겨두고 있다.
 
최근 방한한 재단의 라르스 프리스크 이사장과 피터 노드스트롬 감독, 코디네이터를 맡은 체스틴 프리스크를 18일 만났다. 이들은 지난 13일 부산에서 개막한 ‘서전병원 사진전’에도 참석했다. 서전(瑞典)은 스웨덴의 한자식 표기다.
 
병원에서 치료중인 어린이들과 함께한 야전병원 스태프. [사진 스웨덴 대사관]

병원에서 치료중인 어린이들과 함께한 야전병원 스태프. [사진 스웨덴 대사관]

다큐멘터리 제작의 계기는.
▶프리스크(프)=중립국 감독위원회 스웨덴 대표부 소속으로 2004~2006년 한국에 체류할 때 야전병원에 대해 알았다. 그때 아이디어를 얻었고 조사를 시작했다.
 
정보를 찾기 쉽지 않았을 텐데.
▶프=문서·사진은 대사관을 통해 구했다. 참전했던 사람을 찾기 어려워 일간지 ‘다겐스 니헤테’에 광고를 싣기도 했다.
 
몇 명이나 찾았나.
▶노드스트롬(노)=58명과 연락이 닿았지만 거의 90세를 넘긴 노인들이었고 치매를 앓는 경우가 많아 약 20명만 인터뷰했다.
 
1950년 부산상고 교사에 차린 야전병원. [사진 스웨덴 대사관]

1950년 부산상고 교사에 차린 야전병원. [사진 스웨덴 대사관]

그들이 들려준 특별한 이야기가 있나.
▶프=53년 근무했던 앨리스 올센 간호사가 ‘사보’라 불렀던 소년 이야기를 해줬다. 군용차에 치어 병원에 온 사보는 다리를 절단했는데 의족을 제작하는 곳이 없었다. 마침 올센의 아버지가 의사면서 목수여서 직접 나무로 의족을 만들어줬다고 한다.

=지난주 부산 사진전에 바로 그 사보가 왔다. 한국 이름 박만수. 자신의 수술 집도의가 라르스 미렌이라는 것까지 기억하고 있었다.
 
부산에서 또 만난 사람이 있나.
▶체스틴 프리스크=X─레이 촬영을 돕던 사람도 찾아왔다. 야전병원 경력 덕에 30년간 병원에서 일했다고 했다.
 
다큐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가.
▶프=스웨덴 정부는 전쟁 발발 직후인 7월 자원자를 모집해 9월에 파병했다. 청년들은 그 짧은 시간 안에 아무 인연 없는 한국 땅에 가기로 마음 먹었다. 우리와 인터뷰한 이들은 좋은 변화를 만들고 싶어서 자원했다고 했다. 그 마음을 전하고 싶다.

▶노=한국전 의료지원은 스웨덴이 펼친 최대의 인도적 노력이다. 잊혀지지 않기를 바란다.
 
제작진은 오는 10월 한 번 더 부산을 찾는다. ‘서전병원’에서 치료받은 환자 인터뷰를 위해서다. 제작비 충당을 위한 클라우드 펀딩도 계획 중이다. 프리스트 이사장은 “내년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