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양 하이라이트] 쇼핑·여가 등 단지내 원스톱 해결 … 서울숲·한강 조망은 기본

서울 성동구 뚝섬 일대에 서울숲·한강 조망권을 갖춘 초고층 주상복합단지가 분양 중이다. 대림산업이 성수동 뚝섬 지구단위계획 특별계획 3구역에 짓는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조감도)다. 인근에 지어진 ‘갤러리아 포레’, ‘트리마제’와 성수동 일대 고급 주거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이 단지는 아파트 2개 동과 오피스 건물인 ‘디타워’, 미술관·공연장을 갖춘 아트센터, 상업시설인 ‘리플레이스’로 이뤄졌다. 주거시설은 지상 49층, 전용면적 91~273㎡ 280가구 규모다. 지하철 분당선 서울숲역이 단지와 붙어 있다.
 
대림산업은 서울숲과 한강 조망을 극대화하기 위해 층별 가구 수를 3가구(9층 이하 4가구)로 조합하고 건물을 ‘T자’로 배치했다. 각 가구엔 3면에 창이 있는 ‘3면 개방형 평면’을 적용한다. 또 20층 이하 가구에 기존 주상복합에선 볼 수 없던 발코니를 넣고, 각 동 29층엔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클라우드 클럽’을 마련한다. 클라우드 클럽은 피트니스센터·연회 홀·클럽 라운지·게스트룸 등으로 구성되는 공간이다.
 
층간소음을 줄이는 데도 신경 썼다. 콘크리트 두께를 250㎜(일반 210㎜)로, 층간 차음재 두께를 60㎜(일반 30㎜)로 높여 짓는다. 욕실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욕실 층상 배관시스템도 적용한다. 이 밖에도 첨단 시스템을 곳곳에 배치했다. 초고층인 만큼 진도 9.0의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내진설계를 했고, 가구별로 음성 인식제어서비스를 적용해 음성으로 조명과 냉·난방기 등 실내 가전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4750만원이다. 전용 91㎡가 17억원, 전용 162㎡는 28억원 정도다. 장우현 대림산업 분양소장은 “입주민이 단지 안에서 쇼핑·문화·예술·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는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주택전시관은 서울 강남구 언주로 812(도산공원 사거리 인근)에 있다. 입주는 2021년 상반기 예정. 문의 1833-8118.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