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휴 중 대출 만기면 내달 10일 갚아도 불이익 없어요

금융감독원은 24일 소비자들이 알아두면 좋은 유용한 금융정보를 안내했다.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추석 명절이 10일에 달하는 연휴가 되면서 각종 소비자 불편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추석 연휴 기간 중 은행·보험·저축은행·캐피탈 등 금융회사의 대출 만기일이 오는 경우 세 가지 방법을 선택하면 된다. 먼저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일인 29일(금요일)에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상환하면 된다. 이 경우 대출이자도 이날(29일)까지만 부과된다.
 
둘째, 연휴 기간 중 만기일에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상환한다. 단 연휴 기간 중 대출상환 방법은 금융회사별로 다를 수 있으므로 해당 금융회사에 사전 문의해야 한다. 셋째, 연휴가 끝난 후인 10월 10일(화요일)에 대출을 상환하는 방법도 있다. 이 경우 만기일 이후 상환일인 10일까지는 연체 이자가 아니라 정상 이자가 부과된다. 대출 계약상 금융회사의 대출이자 납입일이 연휴 기간이면 10월 10일로 이자를 내는 날이 자동으로 미뤄진다.
 
예·적금 만기일이 추석 연휴 기간에 걸리는 경우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인 29일(금요일)에 조기 해지의 불이익 없이 예·적금 해지가 가능하다. 만약 29일 해지하지 않아도 연휴가 끝나고 난 다음 날인 10월 10일까지는 약정금리가 적용된 이자가 정상적으로 지급된다.
 
대부분 은행은 추석 연휴 기간에 입·출금, 송금 및 환전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역사 및 공항,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76개 탄력 점포를 운영한다. 아울러 일부 은행은 입·출금, 신권 교환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14개 이동점포를 기차역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자동차 관련해 알아둬야 할 정보도 있다. 고향으로 출발하기 전 보험회사가 제공하는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받는 게 좋다. 현대·삼성 등 7개 손해보험사는 고객들이 추석 연휴 장거리 차량 운행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워셔액 등 각종 오일류 보충 및 점검, 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 12~29가지 항목의 각종 차량점검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추석 연휴 고향길에 가족끼리 교대로 운전을 하거나, 다른 사람의 차량을 운전하게 되는 경우도 많다. 이런 때를 대비해 ‘단기(임시) 운전자확대특약’에 가입하는 게 좋다. 이 특약에 가입하면 형제·자매나 제3자가 운전하다가 발생한 사고에 대해 보상받을 수 있다.
 
연휴 기간 렌트카를 이용할 경우엔 운전자 본인의 자동차 보험을 활용해 ‘렌트카 특약보험’에 가입하면 비용이 크게 절감된다. 일반적으로 렌트카 업체는 이용자로부터 높은 수수료를 받고 차량파손시 손해배상책임을 면제해주는 ‘차량손해면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이 비용이 운전자의 렌트카 특약보험 가입 비용의 4~5배에 이른다. 예를 들어, 보장 내용은 같지만 A렌터카 서비스에 가입할 경우엔 1만6000원을 내지만, B보험사의 렌터카 특약보험에 가입할 경우엔 3400원만 부담하면 된다.
 
단, 보험회사의 보상 책임은 특약에 가입한 시점이 아닌 가입일의 자정(24시)부터 시작한다. 때문에 단기운전자확대특약이나 렌트카 특약보험은 반드시 출발 하루 전에 보험사 콜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해야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