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므누신 "트럼프, 북한과 핵전쟁 원하지 않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핵전쟁을 원치 않는다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ABC방송 '디스 위크'에 출연해 "대통령은 핵전쟁에 참여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그것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ABC방송 '디스 위크']

[사진 ABC방송 '디스 위크']

 
그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서로 모욕적이고 자극적인 발언으로 치고받는 '말의 전쟁'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비난하면서 북한이 핵 개발을 계속 강행할 경우 "완전히 파괴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22일 트위터에서 또 다시 김 위원장을 "꼬마 로켓맨"(Little Rocket Man)이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1일 국무위원장 명의로 낸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역대 그 어느 미국 대통령에게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미치광이 나발"이라며 "선거 당시 트럼프를 두고 '정치 문외한' '정치이단아'라고 조롱하던 말을 상기하게 된다"고 맹비난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같은 날 북한이 태평양에 수소폭탄을 떨어뜨리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대통령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말했다"며 "대통령은 그에게 제시된 많은 대안을 가지고 있으며, 그는 (적당한) 시기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