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려라 공부] 와~기숙사야, 호텔이야? 나중에 꼭 입학해 ‘팡세’ 앉아 공부할래요

중딩, 대학 가다-①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중딩들의 캠퍼스 탐방
‘중딩, 대학 가다’ 코너를 새로 선보입니다. 대학 진학에 뜻이 있는 청소년들이 대학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자기 적성·끼에 맞는 대학·전공을 발견하도록 돕자는 취지입니다.
 
캠퍼스 전반은 물론 대학 내의 유명한 연구소·시설, 인기 교수 강의, 지역사회 연계 프로그램 등 청소년 눈높이에서 알아두면 유용할 콘텐트를 탐방 형식으로 소개합니다. 그 첫 번째로 연세대 1학년 학생은 전공·출신을 불문하고 1년간 의무적으로 함께 모여 ‘생활’한다고 하는 연세대 국제캠퍼스(인천시 송도)를 찾아갑니다.
 
중앙일보·소년중앙 독자에게도 탐방 기회는 열려 있습니다. 관심 있는 대학·전공 등을 주소·구독자명 등 독자 정보와 함께 적어 e메일(education@joongang.co.kr)로 보내 주세요.
토요일인 지난 1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내 학생기숙사 안.
"와! 여기 호텔 같아요." 
경기도 풍양중 1학년 최지웅군은 방 안쪽의 카드키 박스에 학생증이 꽂혀야 전기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눈이 휘둥그레졌다. 최군 옆에서 김가영(서울 강동중3)·전민주(경기 광명중1)양, 김지만(서울 온곡중3)·김현송(부천 역곡중1)·최지웅(경기 풍양중1)군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방 내부를 둘러봤다.
16일 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이 대학 교수, 대학생들의 안내를 받으며 교정을 둘러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16일 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 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이 대학 교수, 대학생들의 안내를 받으며 교정을 둘러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최군 등 중학생 5명은 이날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처음 와봤다. 중앙일보 '열려라 공부'가 마련한 '중딩, 대학 가다' 프로그램에 초청을 받아서다. '중딩, 대학 가다'는 대학 진학을 꿈꾸는 중학생들이 앞서 대학 캠퍼스를 체험케 하는 취지에서 중앙일보가 기획한 행사다. 최군 등 중앙일보·소년중앙 독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날 캠퍼스 투어 가이드는 연세대 3학년 학생이며 이 학교 홍보 동아리('인연')에서 활동하는 성경준(사학과·15학번), 이선혜(스포츠응용산업학과·15학번)씨가 맡았다.
 
국제캠퍼스는 연세대가 '기숙형 대학'(Residential College, RC)을 지향하며 2013년 열었다. 연세대 신입생은 전원(약 5000명)은 1학년 1년간을 여기에서 보낸다. 이후 2학년부터는 서울 신촌캠퍼스 등에서 보낸다. 경준·선혜씨 역시 1학년을 이곳에서 지냈다. 
 
김성수 연세대 RC교육원장은 이날 중학생들에게 "연세대 국제캠퍼스는 기숙형 대학으로는 아시아에서 최초"라고 소개했다. 집이 국제캠퍼스에서 멀지 않은 학생이라도 의무적으로 기숙사에서 지내야 한다. 경준씨는 "단순히 기숙사가 아니라 인성교육, 사회기여 등 강의실 교육에서 한 발 더 나간 공부를 하는 곳"이라며 "전공이 다른 신입생을 섞어 방을 배치한다. 나와는 다른 환경에서 자라고 생각과 취향도 다른 친구와 같은 방에서 생활하며 양보와 배려를 경험하는 시간이었던 같다"고 기억했다. 

16일 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방문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기숙사를 둘러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16일 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방문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기숙사를 둘러보고 있다. 김상선 기자

"호텔 아니고, 기숙사 맞아요?"  
중딩들에게 대학 나들이는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들 눈에는 이날 접하는 모든 것이 낯설고도 신기했다. 중딩들은 건물 입구 키오스크에 학생증을 찍고서 내부로 들어가는 출입 시스템을 접하고서 "이건 지하철에서 보던 건데!"라며 감탄했다. 이런 모습에 경준씨는 “나 역시 대학생이 되기 전에 마찬가지였던 것 같다. 중·고생이 대학을 경험해 볼 기회가 적다"고 말했다.  
연세대 국제캠퍼스가 '연인(延仁) 프로젝트’라는 이름의 지역 청소년 멘토링을 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 캠퍼스의 대학생들이 인천의 초·중·고교생의 형·오빠 혹은 누나·언니가 돼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까지 인천의 128개 초·중·고교 학생 2400여 명이 연세대 학생 1050명의 '동생'이 됐다. 어렵게 느끼는 교과목에서 도움도 받고 더러는 체험 학습도 함께 했다. 
 
중딩들은 이날 기숙사 방(2~3인실)에서 침대와 책상 등을 관심 있게 지켜봤다. 전민주양은 “기숙사는 열악할 것 같다는 편견이 있었는데 여긴 우리 집에 있는 내 방처럼 편안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김가영양은 2층 침대를 재미있어 했다. 가영양은 "학교 수련회 때 이런 2층 침대에서 친구랑 몰래 밤늦게까지 떠들던 게 생각난다"며 "여기도 소등시간이 되면 불 끄고 자야 하느냐"고 물었다. 경준씨는 “소등 시간은 없지만 오전 2~5시는 통금시간이어서 들어올 수도 나갈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김성수 RC원장은 “전공이 다를 뿐 아니라 더러는 국적이 서로 다른 학생들이 한 방을 함께 쓰게 된다. 서로를 배려하며 공감능력을 기르게 하기 위해 통금 등 몇 가지 규칙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송양이 "2층 침대를 차지하려고 싸우지는 않느냐"고 묻는 바람에 대학생들이 한참을 웃었다. 선혜씨는 "친구랑 같이 산다고 생각하면 된다. 같이 공부도 하고 놀기도 해 1년을 즐겁게 보냈다"고 답했다.  

연세대 국제캠퍼스 탐방에 나선 중학생들이 16일 기숙사 커뮤니티룸에서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연세대 국제캠퍼스 탐방에 나선 중학생들이 16일 기숙사 커뮤니티룸에서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상선 기자

중딩들은 기숙사 건물 1층의 공용공간인 '커뮤니티룸'도 방문했다. 공동으로 쓰는 냉장고·전자렌지 등이 있는 공간이다. 연세대 학생들이 음식을 배달시켜 여기에서 함께 먹기도 한다. 경준씨는 "친구들과 음식을 많이 배달시켜 먹어서 1년 만에 여기에서 10kg이나 쪘다"고 말했다. 
커뮤니티룸 한쪽 벽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롯해 노벨상 수상자들의 얼굴이 여럿 걸려 있다. 한가운데는 물음표(?)가 적혀 있다. 김 원장은 중딩들에게 “우리 대학생들이 저 자리에 자기 얼굴이 걸리기를 꿈꾸라는 의미다. 중학생 여러분의 사진이 걸릴 수도 있다”고 격려했다.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언더우드 도서관 옥상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김상선 기자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언더우드 도서관 옥상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김상선 기자

중딩의 핫플레이스는 도서관 
이날 중딩들에게 가장 인기를 모든 곳은 도서관이었다. 이 캠퍼스 중앙도서관에 해당하는 7층짜리 언더우드 기념 도서관 옥상에선 국제캠퍼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였다.  
“여기 옥상 정원은 캠퍼스 커플(CC)의 메카예요” 경준씨의 설명에 중딩들은 “대박”을 외치며 셀카를 찍었다. 선혜씨는 "지하 1층부터 7등까지가 모두 다 도서관"이라며 "대학에 오면 제일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 곳이 도서관"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캠퍼스와 신촌캠퍼스는 상호 대출 시스템을 운양 중이다. 중딩들은 신촌 캠퍼스에 있는 책도 여기에서 오전에 신청하면 그날 오후에 받아볼 수 있다는 사실에 관심을 보였다.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16일 언더우드 기념 도서관에서 '팡세'에 앉아 설명을 듣고 있다. '팡세'는 불어로 '사색하다'라는 의미다. 김상선 기자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방문한 중학생들이 16일 언더우드 기념 도서관에서 '팡세'에 앉아 설명을 듣고 있다. '팡세'는 불어로 '사색하다'라는 의미다. 김상선 기자

중딩들의 걸음은 이곳 도서관의 특이하게 생긴 의자 앞 한 동안 멈춰 있었다. 전체적으로 알처럼 둥그런 모습의 의자다. 여기에서 '팡세'(penser, '사색하다'는 프랑스어)로 불린다. 학생들에겐 '수면캡슐' 혹은 '알'로 불린다. 도서관에 이런 의자가 9개인데, 창가 가까이 있다. 창밖 풍경 외엔 보이지 않게 해 아늑한 느낌을 주려는 배치다. 선혜씨는 “도서관에서 제일 인기 있는 공간이다. 잠을 자라는 용도는 아니지만 워낙 편안해 책을 보다 잠 드는 경우도 많아 '수면 캡슐'로도 불린다”고 자랑했다. 
 
영화관 같은 강의실 보고 "나도 연세대에 올래요"
도서관 2층 멀티미디어실은 중딩들에겐 '신세계'였다. 재학생을 위한 작은 영화관 같은 곳으로 DVD 자료를 대여해 보는 공간이다. 2인용, 1인용 좌석이 있고 '프리미엄' 좌석엔 38인치 TV와 소파가 마련돼 있다. 
김지만군은 “여기 DVD는 다 공짜냐”고 물었다. 경준씨는 "DVD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본인이 가져온 자료도 볼 수 있다. 세 명 이상이 오면 '시네마룸'을 빌려 독립된 공간에서 영화관처럼 영상을 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미디어 감상실엔 38석 규모의 영화관 같은 강의실도 있다. 이곳에서 영화를 함께 보며 수업을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연세대 국제캠퍼스 도서관을 방문한 중학생들이 키오스크에 학생증을 대고 도서관 열람실을 맡는 시스템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김상선 기자

연세대 국제캠퍼스 도서관을 방문한 중학생들이 키오스크에 학생증을 대고 도서관 열람실을 맡는 시스템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김상선 기자

중딩들은 도서관 1층에서 대학생들이 키오스크에 자기 학생증을 대고서 선착순으로 열람실 자리를 맡는 방식도 신기해 했다. 선혜씨는 자신의 학생증을 키오스크에 대 열람실 이용권이 출력되는 과정을 보여줬다. 
“고교생들 사이에선 이 종이가 '연세대 오는 부적'이라고 불려요.”
선혜씨와 경준씨가 한 장씩 출력해 선물할 뜻을 비치자 김가영양과 김현송양이 손을 번쩍 들었다. 
김현송양 등은 “외국인 학생과 한 방을 쓰며 생활한다는 게 신기하다. 도서관도 재미 있는 것 같아 나중에 꼭 이용해보고 싶다"며 '부적'을 받아 들었다. 선혜씨는 "다음 번엔 꼭 대학 선후배 사이로 만나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중딩들의 방문 소감
16일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탐방한 중학생들이 학교 정문에 세워진 로고탑을 배경을 기념 촬영을 했다. 김상선 기자

16일 연세대 국제캠퍼스를 탐방한 중학생들이 학교 정문에 세워진 로고탑을 배경을 기념 촬영을 했다. 김상선 기자

"학원 보충을 빼먹고 왔는데 오길 정말 잘 했다. 입학하면 '팡세'에 앉아 책을 읽고 싶다."(김가영, 서울 강동중 3)

 
"기숙사는 시설이 안 좋다는 편견이 있었는데 생각이 바뀌었다. 나도 나중에 학생증으로 자리를 예약해 연세대 도서관을 이용해 보고 싶다."(전민주, 경기 광명중1)
 
"기숙사가 아니라 호텔 같다. TV에서만 보던 시설에서 공부하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최지웅, 경기 풍양중1)
 
"연세대생이 된다면 외국 유학생과 한 기숙사에서 생활해보고 싶다. 미디어감상실 수업도 꼭 들어볼 거다."(김현송, 부천 역곡중1)
 
"단순히 공부만 하는 게 아니라 서로 다른 친구들과 협업할 수 있는 대학 생활을 해보고 싶다."(김지만, 서울 온곡중3)  
인천=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