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주' 대신 '미친개', 컵대회 MVP 차지한 강소휘

23일 열린 2017 천안 넵스컵 프로배구 결승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는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대한배구연맹]

23일 열린 2017 천안 넵스컵 프로배구 결승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는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대한배구연맹]

'공주'는 사라지고 '미친개'로 태어났다. 프로배구 GS칼텍스 강소휘(20)가 컵대회 우승과 함께 MVP에 올랐다.
 
GS칼텍스는 2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 프로배구 컵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22 17-25 25-16 25-22)로 꺾고 5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대회 최우수선수상은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12표를 받은 강소휘에게 돌아갔다. 지난 해보다 팔스윙 속도를 빠르게 한 강소휘의 성장세는 눈부셨다. 강소휘는 표승주와 함께 윙스파이커로 4경기 모두 출전한 강소휘는 경기당 평균 16.5점을 올렸다. 결승에서도 서브득점 3개 포함 15점(공격성공률 52.38%)을 올렸다. 매치포인트 역시 강소희의 서브 에이스였다. 강소휘는 경기 뒤 "아직 실감이 안 난다. MVP를 받을 거라고는 생각도 안 했다"고 했다. 그는 "오늘 경기 전부터 우승할 수 있겠다는 느낌을 받았다. 선수들끼리도 즐기자는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2015-16시즌 신인왕에 오르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무릎을 다쳐 수술을 받았다. 올시즌을 앞두고는 대표팀에도 발탁됐지만 건강검진에서 작은 위종양이 발견돼 지난 6월 수술을 받았다. 두 달 가까이 휴식을 취한 그는 8월 초가 되서야 팀에 복귀했다. 그런 상황에서 팀 선배 이소영이 무릎 부상으로 빠져 강소휘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다. 강소휘는 "남들보다 시간이 없어서 개인 훈련을 엄청나게 했다. 남들의 두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소영 언니도 얘기를 자주 해줬다. 못했을 땐 '너답게 하라'고 했고, 잘한 날은 칭찬해줬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셔틀런처럼 반복적으로 왔다갔다 하는 훈련을 많이 했다. 덕분에 체력과 순발력, 집중력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MVP 선정된 GS칼텍스 강소휘   (천안=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GS칼텍스의 승리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강소휘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9.23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MVP 선정된 GS칼텍스 강소휘  (천안=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GS칼텍스의 승리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강소휘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9.23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S칼텍스는 2013-14시즌 우승 이후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당시 팀을 이끌었던 이선구 감독(현 대한배구협회 실무 부회장)은 선수들에게 '공주 배구'를 하지말라고 쓴소리했다. 코트에서 너무 순하고 착하다는 지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GS칼텍스 선수들은 승부처에서 더 강해진 모습을 선보였다. 강소휘는 "차 감독님이 잘 안 풀릴 때 '미친개'처럼 아무 이유 없이 소리를 지르자고 했다. 정말로 이번 대회에선 그럴 때마가 경기가 잘 풀렸다"고 웃었다.
 
컵대회 정상에 올랐지만 GS칼텍스를 V리그 우승후보로 보는 시선은 많지 않다. 이번 대회에선 대표팀에 차출된 선수들이 결장했기 때문이다. 강소휘는 "우리 팀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는 걸 안다. 젊은 팀 답게 리그에서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천안=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