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파타' 마크툽 "'메리미', 김연아 선수 떠올리며 작곡"


'최파타' 마크툽이 'Marry Me'의 작곡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DAY6·마크툽은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마크툽은 3년 전 발표한 'Marry Me'가 역주행한 것에 대해 "너무 감사하다. SNS에서 많은 분들이 커버해주셨다. 2~3월에는 거의 대란일 정도였다. 그분들이 만들어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연아 선수의 팬이다. 활동하시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고, 또 모든 국민께 감동을 드렸지 않냐. 그런 부분이 저에게 긍정적으로 다가왔다"면서 "보통 노래를 만들 때 남여주인공을 설정하고 1인칭 시점으로 때로는 3인칭 시점을 정하곤 한다. 모든 곡이 그런 건 아니지만, 'Marry Me'는 김연아 선수를 이미지로 설정하고 곡을 썼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크툽의 'Marry Me'는 지난 2014년 8월 발표된 노래로 마크툽이 직접 작사작곡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