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안 잠그고 잠든 손님 모텔방 9곳 털어 500만원 훔친 상습절도범

모텔에 몰래 침입해 현금을 훔친 상습절도범이 검거됐다. [중앙포토]

모텔에 몰래 침입해 현금을 훔친 상습절도범이 검거됐다. [중앙포토]

새벽에 모텔에 들어가 문을 잠그지 않고 잠든 모텔 손님 방에 몰래 들어가 9차례 금품을 훔친 40대가 구속됐다.
 

새벽에 문 잠그지 않은 채 잠든
모텔 손님 방에 몰래 잠입
상습절도범으로 2년간 실형 살다 출소

부산 동래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김모(42)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상습절도죄로 2년간 실형을 살고 지난 4월 12일 출소했다.
 
김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4시 45분쯤 부산 동래구 한 모텔 5층 객실에 몰래 들어가 이모(46ㆍ여) 씨의 바지 주머니 속 지갑에서 25만원을 꺼내 달아나는 등 지난달 4일부터 이달 4일까지 같은 수법으로 부산지역 모텔 객실 9곳에서 5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모텔 업주나 종업원이 잠든 새벽에 안내 데스크를 통과한 뒤 문을 잠그지 않고 잠든 손님 방을 노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