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우리 국민 '약자 배려' 마음 믿어…특수학교 건립 도와달라"

이낙연 국무총리. 우상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우상조 기자

 
장애인 특수학교 건립을 둘러싸고 사회적 갈등이 야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장애아를 위한 특수학교를 필요한 만큼 지을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주시기를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21일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특수학교 설립' 안건에 대해 이같이 당부했다.
 
이 총리는 "며칠 전에 보도된 한장의 사진이 우리 사회 구성원들의 부끄러움을 일깨웠다. 장애아를 가지신 엄마가 흙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눈물을 흘리시며 특수학교 설립을 호소하시는 사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도대체 우리 사회의 그 무엇이 그 아이와 엄마를 이 지경으로까지 몰아넣고 있습니까"라며 "장애아의 교육받을 권리보다 내 집 값이나 내 아이의 주변을 더 중시하는 잘못된 이기심이 작동하지는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또 이 총리는 보도에 따르면 특수학교가 들어선 곳이나 그렇지 않은 곳이나 집값 변동에는 아무런 차이도 없다고 강조하며 "내 아이가 장애아를 배려하며 함께 사는 경험을 갖는 것이 아이의 미래에 훨씬 더 좋다는 것이 세계 공통의 상식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인간의 이타심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 국민의 내면에도 약자에 대한 배려나 정의를 향한 호응의 정신이 면면히 흐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장애아를 위한 특수학교를 필요한 만큼 지을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주시기를 호소드린다"며 관계부처와 주민의 협조를 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