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한국당 2중대를 하려고 바른정당 창당했느냐는 비판 경청해야”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찬성했다"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찬성했다"고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당론 투표 결정을 비판했다.

 
 하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에는 당론 투표를 가급적 배제하겠다는 것이 있습니다. 국회의원 개개인이 헌법기관이고 그 소신을 존중하겠다는 취지에서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가지 예외가 있다면 대외에 우리 당의 입장을 밝히는 것이 필요한데 개별 의원의 공식적 반대가 없을 때 당론 채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때는 아무도 이견이 없고 만장일치여서 당론 채택이 된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하 의원은 “때문에 이번 김명수 후보자 건에서 반대 당론이 채택된 것은 아주 잘못된 것입니다. 제가 이미 김명수 찬성 의사를 표명하여 반대 당론 채택에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없는 자리에서 당론 채택이 밀어부쳐졌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 시점에서 우리가 경청해야 할 것은 한국당 2중대를 하려고 바른정당을 창당했느냐는 비판입니다”라며 “한국당 따라하기는 개혁보수가 아닙니다. 보수혁신을 위해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절감한 하루입니다”고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