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 광주 포장재 공장서 폭발 화재 1시간 40분 만에 진화…21명 부상

21일 오후 경기 광주의 한 포장완충재 제조 공장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21일 오후 경기 광주의 한 포장완충재 제조 공장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21일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의 한 포장 완충재 제조공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화재가 발생, 소방관을 포함해 21명이 부상했다. 불은 이날 오후 5시 5분께 큰 폭발음과 함께 일어났다.

 
 한 목격자는 “공장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고, 공장 주변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화재와 폭발로 소방관, 공장 직원, 시민 등 모두 21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 소방관은 3명으로, 화상과 타박상을 입었으나 경상으로 알려졌다.
 
 또 공장 밖에 있던 시민 2명이 폭발로 인한 파편에 맞아 다쳤으며, 이 중 남성 1명은 부상 정도가 심하다고 소방 당국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발은 공장 내부에 있던 LP가스 연료통이 터져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불은 공장 건물 3개동(1000㎡)을 태우고 1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공장 건물이 샌드위치패널 구조인데다, 공장 내부에 합성수지 재질의 포장재가 다수 있어 주변이 시커먼 연기로 뒤덮였다. 폭발로 인해 인근 교회건물 등의 외벽이 파손되기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