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미국 대북제재로 아동 교육·보건 등도 막대한 지장…즉시 철회돼야”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제재로 아동들의 교육 및 보건, 생활환경 등에 큰 지장을 받고 있다면서 모든 제재의 즉시 철회를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제네바에서 진행 중인 유엔 아동권리위원회 제76차 회의에서 20일 조선(북한)의 아동권리협약 이행보고서(5차, 6차)에 대한 심의 회의가 성과적으로 결속되었다"면서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북한 대표단장이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끈질긴 적대시 정책과 반인륜적인 제재로 말미암아 아동들의 교육 및 보건조건, 생활환경 보장에까지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언급하며 반인륜적이며 비인간적인 온갖 제재는 무조건 즉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표단장은 "(북한이) 국내적으로 아동권리 보호 증진을 위한 많은 법률 실천적 조치들을 취하였다"며 "제일 좋은 것은 제일 먼저 어린이들에게 돌려주는 일관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990년 유엔 아동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북한을 포함한 협약 가입국은 협약 이행 실태에 대한 보고서를 위원회에 정기적으로 제출하고 심의를 받는다.
 
 앞서 북한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의 이행보고서를 지난해 5월 제출했으며, 이번 심의에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중앙재판소, 교육위원회, 보건성, 외무성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꾸려 참여했다.
 
 유엔 아동권리위원회 제76차 회의는 지난 11일 시작해 오는 29일까지 제네바에서 열린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