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소휘 맹활약' GS칼텍스, 천안·넵스컵 결승행

GS칼텍스가 올 시즌 여자프로배구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올까.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 올랐다. 
 
프로배구 GS칼텍스 강소휘(오른쪽). [사진 KOVO]

프로배구 GS칼텍스 강소휘(오른쪽). [사진 KOVO]

 
GS칼텍스는 2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준결승전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1-25 25-22 23-25 25-15 15-9)로 누르고 역전승을 거뒀다. 결승에 오른 GS칼텍스는 2007년, 2012년에 이어 3번째 대회 우승 트로피 획득에 도전한다.  
 
GS칼텍스의 새로운 외국인 공격수 듀크가 팀 내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고, 프로 3년차 강소휘가 25점으로 활약했다. 표승주도 21점으로 승리를 도왔다.   
 
경기는 장군멍군이었다. 1~4세트까지 양 팀이 번갈아가며 2세트를 나눠가졌다. 1세트 초반 GS칼텍스가 주도권을 잡았지만, 막판에 인삼공사 알레나의 화력을 막지 못했다. 21-21 동점에서 알레나는 연속 블로킹 득점을 올려 23-21로 역전시켰다. 그리고 강력한 스파이크로 매치 포인트에 다가갔다. 이어 알레나의 블로킹으로 인삼공사는 25-21로 1세트를 가져갔다.
 
팽팽한 2세트의 균형을 깬 건, GS칼텍스의 강소휘였다. 19-20으로 뒤졌을 때, 강소희는 연달아 강스파이크를 날려 2점을 올려 21-20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상대 범실과 강소휘의 공격을 묶어 GS칼텍스는 23-20으로 점수를 벌려 세트 스코어 1-1로 만들었다. 
 
이후 3세트는 알레나가 9점을 퍼부으며 인삼공사가 25-23으로 승리했다. 그리고 4세트는 다시 GS칼텍스가 가져갔다. 듀크와 강소휘가 각각 6점을 올리며 세트 스코어 2-2,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GS칼텍스는 4세트의 기세를 5세트까지 이어가 15-9로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5세트가 힘든데 재미도 있다. 선수들 체력이 좋아서 5세트에도 힘이 떨어지지 않는다. 체력이 장점"이라면서 "리시브가 아직 불안해서 경기가 길어지고 있다. 조금 더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감독님이 '자신감 없으면 안 된다'고 격려를 많이 해주신 덕분에 잘할 수 있었다"고 했고, 표승주는 "여름 내내 강한 훈련을 해서 그런지 '끝까지 가면 우리가 이긴다'는 생각이 크다. 결승전에서도 5세트가 두렵지 않다"고 했다.  
 
천안=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