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하는 한식데이트 신청하세요

한식재단은 오는 28일(목)과 29일(금)에 열리는‘2017 월드 한식 페스티벌(2017 World Hansik Festival)’을 앞두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하는 한식데이트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9월 21일(목)부터 9월 27일(수)까지 한식 세계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11일(수)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2시간 동안‘코리아 고메’ 참여 한식 레스토랑 ‘두레유’에서 알베르토 몬디와 한식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선물한다. 당첨자 발표는 28일(목)이며, 개별 연락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하는 한식데이트'는 ‘2017 월드 한식 페스티벌’인지도 제고를 위해 기획된 이벤트다. 이번 행사에 함께한 알베르토 몬디는 오는 28일(목)에 한식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명예 건강한食서포터즈로 임명될 예정이다. 한식 데이트를 통해 국내외 사람들이 함께 모여 외국인의 눈으로 본 한식과 한식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자유롭게 이야기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월드 한식 페스티벌’은 ‘한식, 세계를 만나다 from HANSIK, to WORLD’를 주제로 9월 28일(목)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개막식을 갖는다. 우리나라의 전통 식문화에 대한 이해와 친밀도를 높이고, 한식의 새로운 매력을 국내‧외에 확산시키고자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예정인 가운데, 개막식에서는 이탈리아인 알베르토 몬디, 독일인 다니엘 린데만, 캐나다인 기욤 패트리에 대한 명예 건강한食서포터즈 위촉식도 진행된다. 한국의 음식과 문화에 애정이 남다른 세 사람은 세계 각국에 한식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앞장서게 된다.  
 
이번 ‘2017 월드 한식 페스티벌’에서는 한식의 새로운 가치와 세계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50개 한식당을 ‘코리아 고메’로 선정해 발표한다. 코리아 고메에 선정된 서울 시내 주요 한식당 50곳에서 우리 식재료로 만든 특별한 한식메뉴를 체험할 수 있는 한식 다이닝 이벤트가 9월28일(목)부터 10월15일(일)까지 계속된다.  
 
한식재단 관계자는 "2017 월드 한식 페스티벌은 우리 국민과 외국인 모두가 한식의 매력과 가치를 한껏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며 “코리아 고메에서 진행될 알베르토 몬디와의 한식데이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