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명수 통과되는 날...민주당은 '박수', 한국당 '썰렁'

‘촤르르륵’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가부가 적힌 표를 세는 검표기가 돌아가자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의 표정이 딱딱히 굳었다. 이전까지는 간간이 미소를 보이던 추 대표였다.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동료 의원들과 자축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동의안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동료 의원들과 자축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검표위원으로 참석했던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뒤로 돌아보며 오른손으로 머리를 두 번 넘겼다. 김 후보자가 인준됐다는 표시였다. 그제서야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의 얼굴이 풀렸고, 일부 의원들은 박수를 치기도 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임명동의안 가결을 선포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를 찾아가 악수를 건넸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본회의 후 “찬성표를 함께 던져준 야당 의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늘 승리는 사법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승리이자, 우리 헌정사와 민주주의사에 협치라는 새로운 장을 연 위대한 승리”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 바람을 우리 국회가 외면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은 이날 국민의당 설득에 총력전을 벌였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의 당색인 초록색 넥타이를 메고 나왔다. 추미애 대표는 점심시간을 앞두고 예고없이 김동철 원내대표를 찾았다. 김 대표가 점심 약속 때문에 대표실을 먼저 나서자 추 대표는 김 대표를 쫒아가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2분간 독대를 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은 투표 막판 찬성 쪽으로 의원들이 대거 이동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안철수 대표 등에게 전화를 하는 등 협치의 시그널을 보내며 감정이 누그러 지면서다. 김성식 의원은 “사법부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의원들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날 본회의장에서도 민주당 의원들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는 의원들이 대다수였다. 개표 후엔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 등 민주당 의원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후 청북 청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의당 의원들의 결단으로 대법원장이 탄생했다”며 “국민의당은 무조건 반대하는 야당이 아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2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국민의당이 2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운데)이 21일 국회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되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조훈현(뒷줄 오른쪽), 함진규 의원이 가결되자 서둘러 자리를 떠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운데)이 21일 국회 열린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되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조훈현(뒷줄 오른쪽), 함진규 의원이 가결되자 서둘러 자리를 떠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당론 반대였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표결이 끝나자 마자 자리를 비웠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표결 후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후 페이스북에 “대법원장 후보자를 두고 국회에서 이렇게 찬반논란이 가열차게 있었던 적은 없다”며 “코드사법부가 되지 않도록 우리법 연구회와 절연하라”고 썼다.
 
역시 같은 입장이었던 바른정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법부 수장의 공백이라는 불행한 사태를 피할수 있게된 건 위안이 되지만, 당론으로서 인준 반대를 결정한 바른정당으로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