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포병부대 한반도 전개, 서해서 실사격 훈련

주한미군의 다연장로켓 발사 훈련. [연합뉴스]

주한미군의 다연장로켓 발사 훈련. [연합뉴스]

미국 본토에 주둔하는 포병부대가 21일 한반도에 신속하게 전개해 적을 정밀타격하는 실사격훈련을 했다.  
 
주한 미 8군은 이날 "미 8군과 포트 브래그에 있는 미 제18야전포병여단이 오늘 (충남 보령) 대천에서 '비상전개 준비태세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포트 브래그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육군 기지다.  
 
미 8군은 "포병부대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한반도 서해안에 위치한 직도를 향해 장거리 정밀탄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며 "미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필요한 모든 협조를 하였으며, 한국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필요한 예방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직도는 서해상에 있는 무인도로 사격 훈련장으로 쓰인다.  
 
미 8군은 "포병부대는 부대원들에게 예고하지 않고 전개를 진행했으며 이번 연습을 통해 HIMARS(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를 포함한 전력을 과시했다"고 강조했다.
 
미 8군 사령관 토마스 밴탈 중장은 "이 연습은 한·미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미 본토 부대와 통합하여 한반도의 어느 곳이든 합동전력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미 8군의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