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다 여행 가장 짧게 놀면서 돈을 가장 많이 쓰는 건 '한국인'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국인의 해변여행 기간이 전 세계 주요국가 17개국 중 가장 짧지만, 지출은 가장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전 세계 주요 17개국의 1만 5363명을 대상으로 한 해변여행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밝혔다. 
 
조사대상 국가는 한국,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호주, 뉴질랜드, 일본, 인도, 태국이다. 
 
한국인의 해변여행 기간은 4.2일에 불과해 전 세계 평균 여행 기간인 7.2일에 못 미쳤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반면 소비 규모는 가장 컸다. 한국인은 해변여행에서 1일 평균 607달러(한화 약 68만원)를 써 17개국 중 지출 비용이 가장 많이 들었다. 
 
그 뒤를 미국인(532달러, 한화 약 60만원)과 일본인(482달러, 한화 약 54만원)이 이었다. 
 
한국인이 해변여행을 할 때 가장 돈을 많이 쓰는 곳은 식음료(22%)였고 그다음으로는 숙박(21.5%), 항공권(14.9%), 투어 프로그램(9.7%)의 순이었다. 
 
특히 한국인은 여행 중 주류에 전체 지출 비용의 5.9%(36달러, 약 4만원)를 사용해 전 세계에서 주류에 가장 많은 돈을 썼다. 
 
한국인은 해변여행 준비에도 비교적 많은 금액을 지출했다. 
 
여행 전 쇼핑이나 몸매 관리에 지출하는 비용은 전 세계 평균 126.43달러(약 14만원)였는데 한국인은 평균 한국인은 평균 153.26달러(약 17만원)를 썼다. 
 
한국인이 가장 가보고 싶은 해변은 하와이의 와이키키(62%)였다. 그 뒤를 발리 스미냑(29%), 그리스 파라다이스 해변(24%)이 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