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썩은 음식물까지" 집 쓰레기 밖에 버리는 몰지각한 시민들

환경미화원들이 길거리, 지하철 쓰레기통에 버려지는 생활 쓰레기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지하철 쓰레기통(좌), 지하철 쓰레기통에서 나온 생활 쓰레기들(우).[사진 ktv, kbs 방송화면]

지하철 쓰레기통(좌), 지하철 쓰레기통에서 나온 생활 쓰레기들(우).[사진 ktv, kbs 방송화면]

7호선 광명사거리역 쓰레기통에는 '썩어서 물렁물렁해진 수박 껍질',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찐득한 녹색 물체로 가득한 비닐봉지'가 나오기도 했다.
 
역을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유승화(57)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매시간 쓰레기통을 비우는데, 그때마다(생활 쓰레기가) 나와요"라고 말했다. 유씨는 하루에도 수십개의 생활 쓰레기 봉지를 치운다.
 
지하철 쓰레기통에서 나온 음식물 쓰레기. [사진 kbs 방송화면]

지하철 쓰레기통에서 나온 음식물 쓰레기. [사진 kbs 방송화면]

이 쓰레기들은 환경미화원들이 역 내 분리수거장에서 직접 분리수거한다. 썩은 음식물이나 각종 쓰레기로 가득한 봉지를 직접 열어 일일이 종류에 맞게 분류한다.
 
이에 역 내 분리수거장에는 생활 쓰레기가 없다면 필요하지 않은 음식물쓰레기 전용 봉지도 갖춰져 있다.
 
유승화씨는 "이런 쓰레기들만 없다면 일이 훨씬 수월할 거예요"라고 말했다. 생활 쓰레기를 분리하느라 한 번에 30분씩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쓰레기를 직접 분리수거하는 환경 미화원. [사진 MBN 방송화면]

쓰레기를 직접 분리수거하는 환경 미화원. [사진 MBN 방송화면]

1995년 쓰레기 종량제봉투 도입 이후 쓰레기 무단투기가 늘었다. 돈을 주고 봉투를 구매하게 하자 생활 쓰레기를 밖에 버리기 시작한 것이다.
 
지하철에 있는 쓰레기통. [ktv 방송화면]

지하철에 있는 쓰레기통. [ktv 방송화면]

지하철뿐만 아니라 길거리 쓰레기통에서도 생활 쓰레기가 발견된다. 그 결과 7600여개에 달하던 거리 쓰레기통은 2007년 절반인 3700여개로 줄었다. 서초구는 쓰레기통을 전부 없애버리기도 했다.
 
쓰레기통이 없어지자 길거리에 쓰레기를 버리는 일이 늘어났다.
길거리에 무단투기된 쓰레기들.[사진 tbs 방송화면]

길거리에 무단투기된 쓰레기들.[사진 tbs 방송화면]

 
결국 서울시는 지난해 쓰레기통을 5640개로 늘렸다.
 

지하철에서는 "가정과 외부에서 발생한 쓰레기를 역사 쓰레기통에 무단투기 시 고발조치 할 수 있습니다"라는 경고를 붙이기도 하지만, 무단투기는 끊이지 않고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