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오 "박원순, 가능성만 갖고 'MB 고소'…쓸데없는 짓"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전민규 기자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 전민규 기자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한 사건에 대해 "막연한 가능성을 갖고 고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 시절 특임장관을 지낸 이 대표는 20일 SBS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서 "박원순 시장 본인으로서는 정말 억울한 일이겠지만 이것을 고소까지 가려고 하면 좀 더 구체적인 증거를 갖고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가능성만 갖고 고소한다면 대한민국의 어떤 대통령이 고소 안 당할 대통령이 있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상대가 전직 대통령인데, 그럴 가능성을 갖고 조사해 달라는 건 바람직하지 않고 쓸데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블랙리스트 문건은) 당연히 만들면 안 된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혜택을 주지 말라든지, 불편을 주라든지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그런데 그런 것을 어떤 나라의, 어떤 정권의 대통령이 그런 것을 지시하고 앉았을 대통령이 어디 있겠느냐"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대통령이 누구누구 기분 나쁘니까 저 사람 불이익을 주라든지 이렇게 말할 수 있는 대통령이 (어디 있겠느냐). 대통령이 그렇게 할 일 없어서 남의 사생활이나 간섭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지 않으냐"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적폐가 있으면 있는 대로 도려내면 되지 이것을 바람몰이하듯이, 산양 몰이하듯이. 매일 여권이, 여당 의원들이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하고 잡아가라고 하면 검찰이 없는 적폐라도 만들 수밖에 더 있겠냐"고 말했다. 
 
그는 "정치 검찰이라고 여당이 맨날 말하는데 사실 정치 검찰은 여당이 만드는 것"이라며
"만들어놓고 자기네들이 불리하면 정치 검찰이라고 욕한다. 적폐는 분명하니까 잡아가거나 조사하면 되지만 공연히 없는 적폐를 '가능성이다' '그럴 것이다' 이렇게 하면서 몰이 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계획 수사나 보복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에 참석해 원세훈 국정원장 주도로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이 만들어진 것은 이 전 대통령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