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6세 소아마비 예방 접종, 내년 2월 이후로 미뤄도 되나?

질병관리본부는 전세계적인 소아마비 백신 부족 상황으로 4~6세 아동의 추가접종을 내년 2월 이후로 연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는 전세계적인 소아마비 백신 부족 상황으로 4~6세 아동의 추가접종을 내년 2월 이후로 연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앙포토]

만 4~6세에 맞는 소아마비(폴리오) 백신 추가접종이 내년 2월 이후로 연기된다. 세계적인 수요 증가와 제조사의 생산 부족으로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는 3차례 소아마비 기초접종을 마친 4~6세 어린이는 1회 남은 추가접종을 내년 2월 이후로 연기해달라고 21일 당부했다. 지난 6월 안내했던 10월 이후 접종에서 시기를 한 차례 더 연기한 것이다. 
 
소아마비는 생후 2·4·6개월에 맞는 3회 기초접종과 4~6세에 맞는 추가접종 1회까지 총 4회가 국가예방접종으로 무료 지원된다.
 
그런데 표준 예방접종 일정보다 접종시기를 몇 개월씩 미뤄도 효과에는 지장이 없을까? 소아마비 추가접종 연기에 대한 정보를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정리했다.
 
소아마비(폴리오) 백신 종류
▶IPV(Inactivated Poliovirus Vaccine): 소아마비 단독 백신
▶테트락심(DTaP-IPV):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소아마비 혼합백신
▶펜탁심(DTaP-IPV/Hib):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소아마비와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혼합백신
 
접종은 반드시 연기해야 하나.
4~6세의 추가접종을 강제로 중단하는 건 아니다. 권고사항이다. 추가접종은 6세 안에만 접종하면 예방효과가 지속될 수 있어 공급이 원활해지는 시점인 2018년 2월 이후로 연기한 것이다. 이제 4세가 도래하는 아이들을 기준으로 안내한 것이기 때문에 6세를 넘어가는 아이들은 연기와 상관없이 접종을 받아야 한다.
 
모든 종류의 소아마비 백신이 다 부족한가
아니다. IPV 단독백신만 전세계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5가 혼합백신 펜탁심은 공급량이 충분하다. 기초 접종을 처음 맞는 영아는 혼합백신으로 시작하면 된다.
단독백신을 맞은 경우에도 1세 미만 영아의 접종 일정은 우선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4월 제1차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의결한 권고안에도 생후 2·4·6개월 접종일정은 기존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단독백신으로 기초접종을 시작했는데 혼합백신으로 바꿔 맞아도 되나.
소아마비 예방만 봤을 때는 가능하다. 기초접종 중에 IPV를 맞다가 테트락심이나 펜탁심으로 바꿔도 면역 효과는 같다. 테트락심과 펜탁심도 같은 제조사에서 만들어 교차접종이 가능하다.
다만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를 예방하는 DTaP 백신의 경우 교차접종을 권고하지 않는다. 혼합형을 맞으면 함께 해결이 되지만, 소아마비 단독백신을 맞았다면 DTaP도 단독으로 맞았다는 의미가 된다. 현재는 DTaP와 다른 백신을 교차접종했을 때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다. 단독백신으로 시작했다면 같은 제조사의 제품으로 접종일정을 마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같은 제조사의 백신을 구할 수 없으면 어떡하나.
필요한 백신을 제때 구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이용 가능한 백신으로 기초접종을 완료하되,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보호자와 의료진이 보다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만약 2차까지 단독백신을 맞았고 3차 접종만 남아있다면 동일한 백신이 구해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도 좋다. IPV 3차 접종은 접종 간격이 길어질 수록 강한 면역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꼭 6개월째에 맞을 필요가 없다. 최대 18개월까지 미룰 수 있다.
 
공급부족 왜 생기나.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소아마비 단독백신에서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등과 혼합백신으로 생산을 전환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단독백신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소아마비는 국제공중보건 위기상황으로 수요가 꾸준한데 IPV가 단독백신과 혼합백신 생산에 둘다 필요해지면서 공급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국내 부족 상황은 내년 2월이면 완전히 해소되나.
11월 프랑스에서 1.5만 도즈, 12월 네덜란드에서 63만 도즈를 수입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이후로는 접종 일정을 정상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