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덜란드 참전용사 대한민국 품에서 영면

6ㆍ25전쟁에 참전한 네덜란드 노병이 한국 땅에서 영면한다. 함께 싸운 전우 옆에서 잠들고 싶다는 유언에 따라서다.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국가보훈처는 6ㆍ25전쟁 네덜란드 참전용사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의 유해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온다고 밝혔다. 화장(火葬)을 거친 그의 유해는 서울현충원 봉안당에 잠시 머문 뒤 27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안장된다. 유엔기념공원은 6ㆍ25전쟁에서 전사한 유엔군 장병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정부 차원의 최고의 예우와 의전을 다해 모든 행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 의장대가 봉안식과 안장식을 함께 한다.
 
알데베렐트는 1951년 8월 네덜란드 육군 보병으로 참전했다. 단장의 능선 전투, 평강 별고지 전투, 철의 삼각지 전투 등 주요 전투에서 싸운 뒤 52년 7월 전역했다. 네덜란드로 돌아가 사업가로 활동했다.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의 젊었을 적 모습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의 젊었을 적 모습

 
그는 지난해 5월 보훈처의 초청을 받아 64년 만에 한국을 다시 찾았다. 같은 부대 전우였던 니콜라스 프란스웨셀의 유해 봉안식과 유엔기념공원 안장식에도 참석했다.
 
귀국 후 알데베렐트는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참전 용사의 희생을 잊지 않은 한국 정부에 대해 감사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또 네덜란드 참전협회에 자신이 죽은 뒤 유해를 한국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리고 올해 2월 4일 88세로 세상을 떠났다.
 
알데베렐트는 부한 유엔기념공원에 사후 개별적으로 안장한 여섯번 째 해외 참전용사다. 보훈처는 2015년부터 유엔기념공원에 묘지를 마련하고 싶어하는 해외 참전용사들을 도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