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첫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연내 국제사회 통해 800만 달러 지원키로

정부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을 결정했다. 
정부는 21일 28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아동과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위한 도움이 시급하다며 유엔 아동기금(유니세프ㆍUNICEF)과 세계식량계획(WFP)에 각각 350만 달러(39억6620만원), 450만 달러(50억9940만원) 등 800만 달러(90억6560만원)를 공여키로 의결했다. 통일부 장관(조명균)이 위원장인 교추협은 10여개 부처의 차관급 인사와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해 남북 교류와 협력에 관한 정책을 협의ㆍ조정하고, 대북 지원 등 중요사항을 심의ㆍ의결하는 기구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통일부에서 열린 28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교추협은 이날 800만 달러를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지원키로 했다. [김춘식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통일부에서 열린 28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교추협은 이날 800만 달러를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지원키로 했다. [김춘식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 주민 특히 영유아, 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열악한 상황을 고려하여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며 “국제사회도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한 제재로 대응하면서도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은 계속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6차 핵실험과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등 잇따른 군사적 위협을 고조시키는 북한 정권과 지도부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면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별개로 순수한 입장에서 접근해 나가겠다는 취지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린 교추협도 이런 정부의 기조에 따라 통일부가 마련한 국제사회를 통한 대북 지원 방침을 의결하고 30여 분 만에 끝냈다. 교추협을 앞두고 대북 지원문제를 미국과 긴밀한 협의도 진행해 왔다고 한다.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의 대북 지원 현황 [자료=통일부]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의 대북 지원 현황 [자료=통일부]

 지난 14일 정부가 대북 지원 방침을 밝힌 뒤 논란이 일자 카린 훌쇼프 유니세프 동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사무소장도 20일 성명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이 직면한 어려움은 지극히 현실적이며 이들에 대한 지원은 매우 시급하다”며 “어린이는 어린이일 뿐 정치와는 무관하다”고 거들었다.
 
그러나 북한의 추가도발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날 교추협을 열어 대북 지원을 결정한 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국내외에서 나온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국제사회를 통한 지원은 거의 매년 해 왔고, 인도적 입장을 견지하는 것도 큰 방향에서 맞는 것”이라며 “하지만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결의를 2375호를 채택(한국시간 12일) 한 지 이틀 만에 정부가 교추협을 열겠다고 결정(14일)하고, 그 다음날 북한이 화성-12형 미사일을 쏘는 상황에선 조금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미·일 정부에서도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런 여론을 의식해 교추협은 이날 지원 시기를 못 박지는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그동안 열린 교추협에서 지원 시기를 확정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오늘(21일) 회의에서는 지원 방침은 의결했지만 시기와 (지원)규모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들이 있어 즉각 지원하기 보다는 향후 상황을 고려해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결국 정부가 향후 남북관계 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지원키로 결정한 것인데, 이는 정치 군사 상황와 인도적 지원을 결부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정부 스스로 뒤집은 셈이다. 또 북한 취약계층이 당장 지원을 받아야 할 상황이라던 기존의 설명도 설득력을 잃게 됐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 계획 [자료 통일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지원 계획 [자료 통일부]

 
다른 당국자는 “지원 시기는 통일부 차원에서 검토가 될 것”이라며 “지난 5월과 7월 국제기구에서 대북지원에 정부가 참여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고, 국제기구들도 연간 지원 계획이 있는 만큼 (공여가) 내년으로 넘어가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내에 대북지원이 이뤄질 수 있다는 뜻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