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집요한 북한 제재가 아동의 살 권리 위협"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북한의 아동 인권이 위협에 처한 상황에 대해 북한은 "대북 제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대표부 주재 북한대사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아동권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북한에 대한) 집요하고도 악의적인 제재가 아이들의 권리 보호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살 권리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지난 1990년 유엔아동권리협약에 가입했다. 그러나 북한은 자국의 아동 인권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이에 이날 회의에서 "북한에 아동 인권 문제가 없다고 믿기 어렵다"는 등의 지적이 제기됐지만, 한 대사는 "북한엔 그런 문제가 없기 때문에 관련 통계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21일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