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글 한복 모티브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

21일 공개된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21일 공개된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한글과 한복을 모티브로 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메달이 21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1일 오전 9시30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메달 공개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미국 뉴욕(현지시간 20일 오후 8시30분)에서도 동시에 열렸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메달을 공개했다.
21일 공개된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옆면에 한글 자음이 표현돼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21일 공개된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옆면에 한글 자음이 표현돼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메달 디자인은 한글과 한복을 모티브로, 한국적인 세련미를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메달 앞면은 올림픽 전통에 따라 왼측 상단에 오륜을 배치하고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를 역동적인 사선으로 디자인했으며, 옆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을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또 메달을 목에 걸 리본은 전통 한복 특유의 갑사를 소재로 쓰고, 섬세한 자수로 모양을 냈다.  
메달을 디자인한 이석우 디자이너는 “기존 메달과 다른 독창성을 찾고 싶어 한글을 활용했다. 특히 메달 옆면의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은 평창만의 주요 특징이다”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