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싸구려 관광거리로 전락하던 인사동, 상인들이 ‘재생’ 나섰다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34길의 ‘용정콜렉션’ 시계점. 평소 한산하던 상점 안이 사람들로 붐볐다. 이들은 손님이 아니라 철거 공사를 하는 인부들이었다. 용정콜렉션은 1965년부터 50년 넘게 인사동을 지켜온 상점이다. 하지만 높은 임대료를 견디지 못하고 결국 떠나게 됐다. 용정콜렉션 만이 아니다. 20여년 간 인사동에서 전통자수연구소를 운영한 김영순(60)씨는 지난 5월에 인천으로 작업실을 옮겼다. 김씨는 “상업화로 물들어 가는 인사동의 모습을 보는 것이 힘들었다. 인사동은 변해도 너무 변해버렸다”고 말했다.

150년 넘게 인사동을 지킨 용정콜렉션 시계점의 철거공사가 진행 중인 모습. 장진영 기자

150년 넘게 인사동을 지킨 용정콜렉션 시계점의 철거공사가 진행 중인 모습. 장진영 기자

 
인사동이 정체성을 잃고 시들어가고 있다. 21일 서울시와 종로구청에 따르면 인사동 문화지구에는 주중 3만~5만 명, 주말 10만 명(종로구청 추정치)이 방문한다. 많이 이들이 이곳에 오지만 인사동의 정체성을 형성해온 전통 상점들이 설 자리를 점점 좁아지고 있다.
 
1970~90년대 서울 인사동은 고미술, 골동품 등 전통 물품이 즐비한 ‘거리의 박물관’이었다. 당시 대기업에서 미술관을 만들고자 인사동에서 물품을 ‘공수’해간다는 말이 돌기도 했다. 거래되는 물품 중에는 한 건의 거래로 한 해 장사를 다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값나가는 물건도 있었다.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해주는 중간상인도 많았다. 자연스레 인사동에는 예술인과 미술품 애호가가 모여들었다. 인사동이 변하기 시작한 건 역설적으로 관광객들이 몰리면서다. 사람이 몰리자, 이들을 겨냥한 기념품점이나 카페 등이 잇따라 들어섰다. 미술품 관련 상점들이 관광객을 겨냥한 저가의 기념품이나 한류 스타 관련 제품을 파는 곳으로 하나둘씩 변해갔다. 임대료도 가파르게 올랐다. 결국 전통 물품을 취급하는 상점들은 인사동에서 밀려나게 됐다. 이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1987년 주민협의체로 시작해 사단법인이 된 인사전통문화보존회에 따르면 2000~2002년 당시 보존회 회원은 500여 명이었지만 현재는 150여 명으로 줄었다. 정용호 인사전통문화보존회 회장은 “지금과 25년 전을 비교했을 때 전통업을 고수하는 자영업자 중 4분의 3 이상 떠났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36년째 인사동에 터를 잡고 있는 금성화랑의 송정수(75) 사장은 “오랫동안 함께 인사동을 지켰는데 다들 떠나가니 씁쓸하다. 한편으로는 거울을 보는 것 같아 슬프기도 하다”고 말했다.
 
정부와 서울시도 인사동을 지키려했다. 인사동은 2002년 문화예술진흥법에 따라 역사문화자원의 관리 및 보호를 위한 문화지구로 지정됐다. 문화지구로 지정된 인사동과 관훈동, 낙원동 일대(17만5000㎡)에선 골동품과 화랑, 공예품 등 5가지 업종이 권장 업종이다. 하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내지 못했다.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인사동을 되살리기 위한 움직임도 생겼다. 고미술상과 화랑, 공예품 등을 비롯한 전통업 관련 상인들이 힘을 합쳤다. 여기에 서울시와 종로구청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민간 주도형 ‘인사동 재생’이다.
관광기념품을 내놓지 않은 가게는 한적하다. 장진영 기자

관광기념품을 내놓지 않은 가게는 한적하다. 장진영 기자

 
그 시작은 10월 28일부터 11월3일까지 열리는 ‘인사동 박람회(제30회 인사전통문화축제)’다. 상인들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행사다. 기존 인사전통문화축제는 인사동 문화지구의 메인 거리(북인사 관광안내소~인사사거리~남인사관광안내소의 600m 구간)에서만 진행됐지만 이번 박람회는 인사동 전 지역(면적 17만5743㎡)에서 열린다. 인사동 골목골목 전체가 박람회장이 된다.
인사동 문화지구에서 볼 수 있는 관광기념품. 장진영 기자

인사동 문화지구에서 볼 수 있는 관광기념품. 장진영 기자

 
행사장을 인사동 전체로 정한 건 인사동 골목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서다. 박람회는 단순히 관광객을 모으는 게 아니라 인사동이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고 정체성을 회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박람회 기간 인사동을 방문하면 골목 구석구석까지 전시된 화랑, 표구 등의 작품을 볼 수 있다. 또 물건 값도 할인해 판다. 정용호 회장은 “해외산 저가 기념품이 대량으로 인사동에 들어오면서 싸구려로 변질된 인사동의 이미지가 본래의 모습을 되찾았으면 하는 상인들의 희망을 담아 박람회를 열게 됐다”며 “인사동의 역사와 전통을 알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용호 인사전통문화보존회 회장. 정 회장은 “인사동 박람회를 통해 인사동의 역사와 전통을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영 기자

정용호 인사전통문화보존회 회장. 정 회장은 “인사동 박람회를 통해 인사동의 역사와 전통을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영 기자

 
상인들의 노력에 서울시도 화답했다. 지난 1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인사동 상인들에게 “내년에는 인사동 박람회 예산을 늘리는 등 인사동 전통을 보존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덕분에 올해 8000만원인 박람회 예산이 내년에는 3억원으로 불어난다. 종로구청은 올해 말까지 인사동 문화거리 내 1000여 개 점포에 대한 실태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그동안 비권장 업종 상점에 대한 관리가 전무했지만,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또 전통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를 위해 임대료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어떤 사업을 한다고 해서 인사동의 옛 모습으로 되찾긴 어렵겠지만 지속적으로 노력해 인사동을 지키는 전통업 종사자가 내몰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사동 문화지구 거리 전경. 장진영 기자

인사동 문화지구 거리 전경. 장진영 기자

 
이수기 기자, 신헌호 대구일보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