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달과 페더러, 지구 최강 테니스 복식조 뜬다

지구 최강 테니스 복식 조가 뜬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31·스페인)과 2위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한 팀이 된다. 
 
[사진 레이버컵 SNS]

[사진 레이버컵 SNS]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등 외신들은 21일 "나달과 페더러가 레이버컵 테니스대회에서 복식을 함께 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남자 테니스의 세기의 라이벌로 불리는 나달과 페더러가 복식 조를 이룬 적이 그동안 한 번도 없었다. 
 
부상에서 돌아온 둘은 올해 완벽하게 부활했다. 네 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페더러가 호주오픈과 윔블던, 나달은 프랑스오픈과 US오픈을 양분해서 제패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레이버컵은 골프 라이더컵과 비슷한 방식의 이벤트 대회로 유럽 팀과 세계 팀으로 나눠 대결하는 이벤트 대회다. 22일부터 사흘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다. 단식 3경기와 복식 1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진 레이버컵 SNS]

[사진 레이버컵 SNS]

 
유럽 팀은 비외른 보리(스웨덴)가 단장을 맡았고, 나달과 페더러 외에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 마린 칠리치(5위·크로아티아), 도미니크 팀(7위·오스트리아), 토마시 베르디흐(19위·체코) 등으로 구성됐다.
 
세계 팀은 은퇴한 '코트 위의 악동' 존 매켄로(미국)가 단장이다. 그리고 샘 퀘리(16위), 존 이스너(17위·이상 미국), 닉 키리오스(20위·호주), 잭 소크(21위·미국), 데니스 샤포발로프(51위·캐나다), 프랜시스 티아포(72위·미국)이 출전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