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건 추적]행주산성 장어집에서 2명 숨진 칼부림 비극 왜?

싸움 이미지. [연합뉴스]

싸움 이미지.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 행주산성 인근 한 음식점에서 50대 중국동포(조선족) 종업원끼리 쓰레기분리 수거 문제를 놓고 다투다 서로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모두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쓰레기 분리수거 문제 등을 놓고 사소한 말다툼을 벌이다 술김에 주먹다짐으로 번진 뒤 다시 쌍방 칼부림 사건으로 번졌다.
 

21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고양시 덕양구의 한 장어 음식점에서 종업원 류모(51)씨가 동료 종업원 노모(58)씨와 술을 마시고 싸우다가 노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갑작스러운 흉기 공격에 가슴을 한 차례 찔린 노씨는 곧바로 류씨의 흉기를 빼앗아 류씨의 가슴을 한 차례 찔렀다.
흉기 이미지. [사진 픽사베이]

흉기 이미지. [사진 픽사베이]

 
먼저 흉기 공격을 가한 류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마찬가지로 가슴 부위를 찔려 다친 노씨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30분가량 뒤인 이날 오전 2시 30분쯤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류씨는 4개월 전부터, 노씨는 3개월 전부터 이 음식점에서 일을 해온 중국동포다. 이들은 서빙과 숯불 피우기 등의 일을 해 왔다. 이 음식점에는 종업원 10명 가운데 5명이 중국 동포였다.
 
이들 중국 동포 5명은 이날 일을 마친 뒤 오후 9시쯤부터 매운탕을 끓여 놓고 막걸리를 나눠 마시며 3시간 이상 술자리를 가졌다. 이러던 중 두 사람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말다툼이 격해지면서 두 사람은 급기야 주먹질과 발길질이 오가는 가운데 서로 치고받고 뒹구는 싸움을 벌였다.  
흉기 이미지. [중앙포토]

흉기 이미지. [중앙포토]

 
이에 같이 술을 마시던 동료 중국 동포 종업원들이 싸움을 말린 뒤 이들을 각자의 방으로 돌려보냈다. 그리고는 모두 흩어졌다. 이들은 식당 숙소에서 모두 기거하며 일하고 있다.
 
그런데 잠시 후 칼부림 사건이 터졌다. 류씨가 갑자기 주방으로 들어가 흉기를 가져 나온 뒤 노씨의 방으로 들어가 노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에 노씨가 그자리에서 흉기를 빼앗아 다시 류씨에게 휘두르며 반격을 가했다. 칼부림 사건 당시 중국 동포 종업원 한 명이 이를 목격했지만 미처 말릴 틈도 없이 순식간에 참극이 빚어졌다. 사건 당시 음식점에는 손님은 없는 상태였다.
 
박승태 고양경찰서 형사과장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두 사람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사람은 술을 마시는 도중에 쓰레기 분리수거 문제로 다투다가 감정이 격해지면서 싸움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결과 1개월 고참인 류씨가 나이가 많은 후임 종업원인 노씨에게 “숯불 피우는 일 외에 쓰레기 분리수거 일도 하라”로 하자 노씨가 “내가 왜 분리수거 일까지 해야 하느냐”며 반발하며 다툼이 시작됐다고 한다. 이들은 평소에는 특별한 갈등이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피의자 두 사람이 쌍방 폭력으로 모두 숨진 상태여서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