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정부, 800만 달러 대북인도적 지원 최종 의결…지원시기는 추후 결정

정부가 북한에 800만 달러 대북인도적 지원을 21일 결정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북한에 800만 달러 대북인도적 지원을 21일 결정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21일 800만 달러 상당의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800만 달러는 국제기구를 통해 영유아와 임산부 등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지원된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 지원이자, 21개월 만의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 지원이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이번 회의에서 결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UNICEF)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북한 모자보건ㆍ영양지원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심의ㆍ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사업은 WFP의 아동ㆍ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식품제공 사업(450만 달러)과 유니세프의 아동ㆍ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지원 사업(350만 달러)이다. 이번 지원 결정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에 따른 것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다만 “실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실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이 거듭되면서 대북 여론이 극히 나쁜 것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과거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도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돼 왔지만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전면 중단됐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시급성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대북 인도 지원 재개를 결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