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사히 "中 왕치산 퇴임 확정…시진핑 정국 신중 운영 전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중앙포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중앙포토]

왕치산(王岐山) 중국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오는 10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퇴임하기로 확정됐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기율위 관계자를 인용해 "왕 서기의 기율위 서기 퇴임이 결정됐으며 공산당 최고 지도부에서도 물러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왕 서기를 유임할 의향이었으나 당 내의 반발에 부딪혀 인사 구상을 관철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에 도피 중인 중국인 부호 궈원구이(郭文貴)가 연일 왕 서기 일가의 비리를 폭로한 것이 왕 서기의 퇴임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아사히는 시 주석이 그동안 권력기반을 착실히 다져 왔으나 왕치산 처우를 놓고 공공연히 드러난 당내 반발을 고려해 앞으로는 정국을 신중하게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5일 후난(湖南)성에서 시찰 활동을 갖고 순시공작 좌담회를 주재하는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CC-TV 캡처]

5일 후난(湖南)성에서 시찰 활동을 갖고 순시공작 좌담회를 주재하는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CC-TV 캡처]

왕 서기는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회의 7명 중 한 명으로, 시 주석의 오른팔 격인 인물이다. 2012년 시 주석이 취임한 이래 사상 유례없이 높은 강도로 진행중인 반부패 드라이브를 진두지휘하며 지난 5년간 시진핑 체제를 떠받친 최대 공로자다.
 
특히 왕 서기는 시진핑의 최대 정적이었던 저우융캉(周永康) 전 정법위 서기를 비롯해 쉬차이허우(徐才厚)·궈보슝(郭伯雄)·링지화(令計劃) 등 공산당의 거물들을 앞장 서서 숙청했다. 때문에 왕 서기는 당 내 서열은 6위지만 사실상 시 주석 다음 가는 최고 실력자로 꼽힌다.
 
11일 중국 톈진시 제1중급인민법원에 선 저우융캉 전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장. 중국중앙(CC)TV 등은 이날 저우에게 수뢰와 직권남용 및 국가기밀 고의누설 등 혐의로 무기징역형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는 항소를 포기해 형량이 확정됐다. [사진제공=CC-TV 캡처]

11일 중국 톈진시 제1중급인민법원에 선 저우융캉 전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장. 중국중앙(CC)TV 등은 이날 저우에게 수뢰와 직권남용 및 국가기밀 고의누설 등 혐의로 무기징역형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는 항소를 포기해 형량이 확정됐다. [사진제공=CC-TV 캡처]

올해 69세인 그는 정년 관련 불문율인 칠상팔하(七上八下) 에 따르면 10월로 예정된 19차 당대회를 끝으로 물러나야 하지만, 시 주석이 왕 서기의 유임을 강력히 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때문에 왕 서기의 유임 여부는 시 주석의 당 권력 장악 정도를 파악하는 척도로 여겨지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 18일 홍콩 명보는 10월 당 대회에서 왕치산이 물러날 경우 시 주석의 또 다른 핵심 측근인 리잔수(栗戰書·66) 주임이 그 뒤를 이을 것이라는 관측이 베이징 관가에서 힘을 얻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