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꼼꼼히 살펴볼까

‘한글’을 모티브로 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메달이 공개됐다.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도종환 문체부장관,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국내 동계스포츠 경기단체장, 홍보대사, 역대 올림픽메달리스트, 스포츠 꿈나무, 내·외신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 행사를 가졌다.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메달 공개행사는 서울과 뉴욕(현지시각 20일 20시 30분)에서 동시에 개최됐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의 공개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 전 세계에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을 선보였다.
 
메달 디자인의 컨셉은 세계에서 가장 완성도 높은 음성 체계인 ‘한글’이 바탕이 됐다. 우리의 언어인 ‘한글’을 모티브로 ‘대회 경기와 메달’이 ‘꽃과 열매’라면, ‘줄기’는 바로 ‘올림픽을 위한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 열정’이라는 모습이 닮았다.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메달 앞면은 올림픽 전통에 따라 좌측 상단에 오륜을 배치하고,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를 역동적인 사선으로 디자인했다. 뒷면은 대회 엠블럼과 세부종목 명을 새겨 넣었고, 측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과 모음의 조합 중 자음의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을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메달의 지름은 92.5mm, 두께는 사선의 도드라진 부분과 페인 부분인 ‘압인’에 따라 최저 4.4mm 에서 최대 9.42mm이다. 무게는 금메달이 586g, 은메달 580g, 동메달 493g이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의 531그램과 비교하면, 평창 동계올림픽의 금메달과 은메달은 더 무겁고 동메달은 가벼워졌다.
 
금메달과 은메달은 순은(순도99.9%)으로 제작하고, 금메달의 경우 순은에 순금 6그램 이상을 도금하도록 한 IOC 규정을 준수했다.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사진 평창올림픽 조직위]

메달을 목에 걸 리본(스트랩)은 전통 한복 특유의 갑사를 소재로 활용, 한글 눈꽃 패턴과 자수를 섬세하게 적용했다. 리본은 대회 룩의 ‘Light Teal’과 ‘Light Red’의 두 가지 색을 사용했으며, 폭 3.6cm, 메달을 장착했을 때 길이는 42.5cm이다.
 
메달과 함께 제공되는 메달 케이스는 전통 기와지붕의 곡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적용, 원목으로 제작하는 등 한국적 요소를 가미했다. 메달 케이스에는 메달과 메달 설명지, IOC 배지, 메달리스트 노트가 담겨진다.  
 
메달을 디자인한 이석우 디자이너는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는 세계 각 나라 선수의 열정과 노력을, 한글과 함께 어떻게 아름답게 표현할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특히, 기존 메달과 다른 평창만의 독창성을 찾고 싶어 한글을 활용했고, 메달 옆면의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도 평창만의 주요 특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메달은 모두 259세트를 제작한다. 이 가운데 222세트는 102개 세부종목 영광의 입상자들에게 수여하고, 나머지는 동점자 발생(5세트)과 국내·외 전시(IOC 25세트, 국내 7세트)에 활용된다. 제작은 최근 후원 참여의사를 밝힌 한국 조폐공사가 맡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