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분 좋고 어깨춤이 절로 나” 北김정은, 과수원 현지지도

지난 7월부터 무기개발 행보에 집중했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추석을 앞두고 민생경제 관련 공개활동을 벌였다. [조선중앙통신]

지난 7월부터 무기개발 행보에 집중했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추석을 앞두고 민생경제 관련 공개활동을 벌였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수원을 둘러보는 민생 경제 관련 공개활동을 벌였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차 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첫해에 세상이 부럽도록 희한한 과일 대풍을 안아온 과수의 고장 황해남도 과일군을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과수원 현지지도 나선 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과수원 현지지도 나선 김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혹심한 자연재해 속에서도 과일 대풍을 마련하느라 정말 수고들이 많았다”며 과일군혁명사적관, 과일군연혁소개실, 과수연구소 등을 돌아본 뒤 전망대에서 과일군의 전경과 과수 밭들을 바라보면서 “눈뿌리 아득히 펼쳐진 청춘과원을 바라보노라니 정말 기분이 좋고 어깨춤이 절로 난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차 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첫해에 세상이 부럽도록 희한한 과일 대풍을 안아온 과수의 고장 황해남도 과일군을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차 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첫해에 세상이 부럽도록 희한한 과일 대풍을 안아온 과수의 고장 황해남도 과일군을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조선중앙통신]

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해 과일군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이해하고 과일생산량을 선진국가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들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공개된 민생경제 행보는 지난 6월 하순 치과 위생용품 공장 시찰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의 공개된 민생경제 행보는 지난 6월 하순 치과 위생용품 공장 시찰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

그는 과수나무에 매달린 사과를 둘러보면서 “이런 것을 보고 땅이 꺼지게 열매가 주렁졌다고 말한다”면서 “우리 인민들이 과일군에 펼쳐진 과일 대풍 소식을 들으면 얼마나 좋아하겠는가를 생각하니 쌓였던 피로가 말끔히 가셔진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시인들이 이곳을 돌아보면 아마 좋은 시구절이 떠오를 것이며 창작가들은 ‘철령아래 사과바다’와 같은 명곡을 내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과일군은 당 제7차 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서 온 나라의 전열에 내세워야 할 전형단위, 모범단위”라며 특별상금을 전달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의 공개된 민생경제 행보는 지난 6월 하순 치과 위생용품 공장 시찰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김정은은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무기개발 행보에 집중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황해남도 과일군 시찰.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황해남도 과일군 시찰. [조선중앙통신]

김정은의 시찰이 정확히 언제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대부분 활동 다음날 북한 매체에 관련 사실이 보도됐다는 점에서 20일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이번 시찰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파괴’ 연설 내용이 전해진 뒤 이뤄진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동행했다.[조선중앙통신]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동행했다.[조선중앙통신]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 김용수 당 중앙위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현지에서 오인남 당 황해남도 과일군위원장, 여천수 과일군인민위원장, 황철수 과일군농업경영위원장이 이들을 맞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