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찢어진 상처 바늘로 꿰매는 대신 붙이는 '접착제' 개발

찢어진 피부를 1분 이내로 붙일 수 있는 새 의료용 접착제가 개발됐다. 이 접착제는 바늘로 꿰맸을 때보다 흉터가 덜 남고, 상처를 봉합한 후 24시간 이내에 분해된다.
[사진 YTN 방송화면]

[사진 YTN 방송화면]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고분자공학과 이기라 교수 연구팀과 김재윤 교수 연구팀은 공동 연구를 통해 찢어진 피부 상처에 바르면 상처가 빠른 시간 내에 강하게 봉합되고, 상처가 치료된 후 녹아 사라지는 '다공성 나노입자 용액'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실험용 쥐의 상처난 피부에 접착제를 바르는 장면. [사진 YTN 방송화면]

실험용 쥐의 상처난 피부에 접착제를 바르는 장면. [사진 YTN 방송화면]

그리고 20일 연구팀은 YTN을 통해 상처가 난 쥐의 피부에 이 용액을 발라 봉합하는 과정을 소개했다. 바늘로 꿰맨 피부와 비교해 보니, 흉터가 눈에 띄게 흐려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용액은 흙 속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물질인 '실리카'를 활용해 만들었다. 연구팀은 실리카 입자에 머리카락의 약 5만분의 1 수준 미세한 구멍을 무수히 만들었다.
 
용액을 이용해 상처를 봉합하는 원리. [사진 YTN 방송화면]

용액을 이용해 상처를 봉합하는 원리. [사진 YTN 방송화면]

이기라 교수는 "구멍이 많으니까 표면이 거칠어져 고분자가 더 잘 붙게 되고, 용액을 조금만 넣어도 더 강한 결합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기라 교수의 인터뷰. [사진 YTN 방송화면]

이기라 교수의 인터뷰. [사진 YTN 방송화면]

연구팀은 접착제를 1% 수준의 아주 낮은 농도로 써도 상처 부위가 봉합되는 것을 확인했다. 용액을 사용해 피부가 붙고 나면 접착제는 체내 이온에 의해 분해돼, 24시간 내로 사라진다.
 
이 교수는 "실리카는 FDA의 승인을 받은 유일한 (무기) 물질이다. 상처를 봉합하고 나서 사라지기 때문에 물질이 남아 있을 염려가 거의 없다"며 다공성 나노입자 용액의 안전함을 설명했다.
이기라 교수의 인터뷰.[사진 YTN 방송화면]

이기라 교수의 인터뷰.[사진 YTN 방송화면]

 
연구팀은 피부뿐만 아니라 간과 같이 꿰맬 수 없는 부위에도 새로운 접착제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