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밤에 충분히 잤는데도 낮에 자꾸 조는 아이, 이유 알고보니

7시간 이상 충분히 잔 아이가 낮에도 꾸벅꾸벅 졸아서 힘들어하면 기면증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7시간 이상 충분히 잔 아이가 낮에도 꾸벅꾸벅 졸아서 힘들어하면 기면증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아이가 낮에 졸음을 못 이겨 놀거나 공부하는 데 방해가 될 정도로 꾸벅꾸벅 조는 일이 잦으면 '기면증' 같은 수면 장애일 수 있다. 기면증은 밤에 충분히 잤는데도 낮에 이유 없이 졸리고 무기력감을 느끼는 증세다. 잠자리에 들거나 깰 때 의식은 있는데 몸이 움직여지지 않는 수면 마비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지훈 교수와 이지원 임상강사, 신경과 주은연 교수팀은 '주간 과다졸음 청소년의 수면장애'에 대한 연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주간에 과하게 조는 증세로 병원을 찾은 청소년 중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133명을 분석했다. 주간 과다졸음 증상을 보이는 청소년의 평균 나이는 15.3세였다. 이들은 평일에 대개 밤 11시 44분쯤 잠이 들어 아침 7시 20분쯤 일어났다.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30분이었다. 주말엔 이보다 길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수면 장애를 확인하는 수면다원검사 등을 진행하고 우울감 정도를 함께 살폈다.
이런 게 수면다원검사. [자료 국가건강정보포털]

이런 게 수면다원검사. [자료 국가건강정보포털]

청소년이 비교적 충분한 시간 잠을 자는데도 낮에 심하게 졸고 잠에 빠져드는 가장 큰 원인은 '기면증' 때문으로 나타났다. 133명 중 절반이 넘는 78명(58.6%)이 기면증이었다. 기면증은 수면·각성을 조절하는 중추 신경계 일부에 장애가 생겨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뇌의 단백질 일종인 하이포크레틴이 부족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주간 과다졸음이 있는 청소년의 절반 이상은 졸음뿐 아니라 우울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 척도 조사에 응한 청소년 102명 중 53명(52%)이 우울감을 호소했다. 특히 이들 중 74%(39명)는 우울감 정도가 중등도 이상이었다.
 
이지훈 교수 "한참 활동할 시간에 과하게 잠에 빠지는 것은 수면장애일 가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학습·기분·행동 문제로 이어질수 있다"며 "수면시간이 충분한데 낮 동안 잠을 이기지 못한다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소년기는 민감한 시기이므로 단순히 졸음 증상만 보고 치료할 게 아니라 마음건강까지 함께 살펴야 한다”고 권고했다. 논문은 국제 학술지 ‘수면과 호흡(Sleep and Breathing)’ 최근호에 실렸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