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재부차관, “미국 자산축소 불구 국내금리 상승 가능성 제한적”

재닛 옐런 미국 연준 의장[AP=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연준 의장[AP=연합뉴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축소 결정 때문에 국내금리가 급격히 오를 가능성은 작다고 21일 밝혔다.  
 
고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3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연준 결정에 대해 "시장에서는 예상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실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결정이 미국의 장기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하지만 월별 자산축소 규모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급격한 금리 상승 가능성이 작아 국내금리의 동반상승 정도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앞서 미국 연준은 이날 새벽 종료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현재 4조5000억 달러 수준인 보유자산을 다음 달부터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현재의 동결하기로 했으나 연준 위원 16명 중 12명은 연내에 최소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 차관은 "경제는 심리의 영향을 받는 만큼 주요 이벤트에 대한 빈틈없는 대응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마련한 대응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할 것"이라고말했다. 
 
 그는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내외 금리 차이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금의 해외 유출 가능성에 대해 "자금은 내외 금리 차이로만 움직이지는 않는 만큼 속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미국 연준이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한데 대해서는 "대부분 예상했던 바"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줄곧 확장적인 정책 기조가 이어오다가 점진적이고 예측 가능하게 가고 있는데 정책 방향의 변화 신호가 조금씩 더 확고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도 참석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