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입영대상 연예인 74% 입대 연기…FNC 32명ㆍYG 27명 등”

입영 대상인 연예인 중 73.9%가 입대를 미루는 경향을 보였다. [중앙포토]

입영 대상인 연예인 중 73.9%가 입대를 미루는 경향을 보였다. [중앙포토]

현역병 입영 대상인 연예인 중 73.9%가 입대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예인이 다른 직군보다 입대 연기 비율이 훨씬 높았다. 
 
유명 기획사인 YG엔터테인먼트나 FNC엔터테인먼트도 포함됐다. FNC엔터테인먼트는 32명, YG엔터테인먼트는 27명, 라이브웍스컴퍼니와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각각 24명이었다. 관리대상 연예인이 가장 많이 소속된 기획사는 모델 매니지먼트 회사인 YG케이플러스로 50명에 달했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병무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병적 별도관리대상자로 분류된 대중문화예술인(연예인) 794명 가운데 587명(73.9%)이 현역병 입영 대상인데도 현재까지 입대하지 않고 있다.
 
이는 같은 병적 별도관리대상자인 체육선수 2만4716명 중 1만692명(43.3%), 공직자 4011명 중 1905명(47.5%), 고소득자 3109명 중 1369명(44.0%)이 각각 입대를 미루고 있는 것과 비교해 월등히 높은 비율이다.
 
병무청은 22일부터 시행되는 병역법 신설 조항에 따라 병적 별도관리대상자를 1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에서 4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 연예인과 체육인으로 확대하게 된다.
 
김 의원은 “그동안 병역 특례와 각종 부조리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던 연예인과 체육선수들이 이번 조치를 통해 병역을 책임 있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