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서 만난 韓·伊 정상, 북핵 대응 공조 논의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파올로 젠틸로니 실베리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 정상은 북핵 대응과 관련한 공조방안 등 두 국가의 우호협력 강화, 실질협력 증진 등 여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파올로 젠틸로니 실베리 이탈리아 총리.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파올로 젠틸로니 실베리 이탈리아 총리. [중앙포토]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부터 40분 가량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젠틸로니 총리와 회담을 진행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은 한국과 이탈리아가 수교 이래 130여년 간 돈독하고 견실한 관계를 이어 왔음을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시켜 나가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한국전에 이탈리아가 의료지원단을 파견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한 후 양국이 반도국가로서 국민적 기질도 닮았다고 하고 이탈리아의 음악, 예술, 문화, 음식, 축구 등이 한국 국민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며 이탈리아에 대한 친근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탈리아가 2017년 주요7개국(G7) 의장국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서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지하고, G7 및 안보리 차원의 북핵문제 논의 과정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수행한 것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젠틸로니 총리는 "한국 정부의 정책과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국제사회가 단합해 강력 대응하는 한편, 평화적 방식에 의해 근원적·포괄적으로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협력과 소통을 더욱 긴밀히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한-EU FTA 발효 이래 양국간 교역액이 80억달러 규모로 증가한 것을 평가한 가운데 중소기업 강국인 이탈리아와 관련 분야의 기술, 인력, 노하우 교류 등 협력을 활성화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렌틸로니 총리는 중소기업, 방산, 농축산물 등의 분야에서 협력 증진을 기대한다며 관계 장관들의 상호 방문 및 협의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담으로 문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미국, 중국, 영국, 프랑스, 독일 정상과의 양자회담에 이어 주요 7개국 정상 모두와 한 차례 이상의 양자 회담을 하게 됐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