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인 5명 중 4명, 명절 스트레스 시달려"…'기혼 직장여성'이 최고

추석 연휴까지 열흘 가까운 시간이 남은 가운데 성인 5명 중 4명 꼴로 추석 명절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준비생이 직장인보다 많이, 직장인 가운데엔 기혼 여성이 가장 많이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인 5명 중 4명 꼴로 명절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성인 5명 중 4명 꼴로 명절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21일 직장인 및 취업준비생 289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의 77.5%가 "명절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성인 5명 중 4명 꼴로 명절 기간 스트레스를 받게되는 것이다.
 
취업준비생의 경우 직장인(74.6%)보다 더 많은 응답자인 80.2%가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들은 '언제 취업할거니(73.6%)'라는 질문이 추석 기간 가장 듣기 싫은 말이라고 응답했다. '살 좀 빼라·얼굴 좋아졌네(30.9%)', 'ㅇㅇㅇ은 어디 취업했다더라(18.8%)', '사귀는 사람은 있니(18.2%)'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의 경우, '명절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것은 기혼여성으로, 81.1%를 기록했다. 미혼여성 중 76.1%, 기혼남성 중 74.1%, 미혼남성 중 70.5%도 이같이 답했다. 성별 관계 없이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더 높은 비율을 보인 것인데, 이들은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니'라는 말을 추석 기간 가장 듣기 싫은 말(기혼남성 직장인 48.8%, 기혼여성 직장인 28.1%)로 꼽았다. 미혼자들은 '결혼 언제 하니'라는 말(미혼남성 직장인 67.5%, 미혼여성 직장인 63.3%)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50.1%가 '명절 우울증을 겪은 일이 있다'고 답했다. 취업 유무에 따라선 취업준비생 중 51.1%가, 직장인 가운데 48.7%가 이같이 응답했다. 이들이 겪은 주요 증상으로는 '의욕상실(69%)'이 가장 많았고, '소화불량(31.2%)', '두통(22.8%)', '불면증(18.1%)', '식욕감퇴(12.9%)' 등이 뒤를 이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