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니세프 "北 어린이 정치와 무관"...대북 지원 오늘 결정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중앙포토]

유니세프가 북한 어린이는 정치와 무관하다며 이들에 대한 지원을 호소했다.
 
카린 훌쇼프 유니세프 동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사무소장은 20일 유니세프 한국사무소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에서 "북한 어린이들이 직면한 어려움은 지극히 현실적이며 이들에 대한 지원은 매우 시급하다"고 말했다.
 
훌쇼프 소장은 "유니세프는 북한을 포함해 위험에 처한 전 세계 어린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힘쓰고 있으며 이런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지속해 오고 있다"며 "어린이는 어린이일 뿐 정치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어린이들이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을 견뎌야 할 이유가 없으며 이는 북한 어린이들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현재 약 20만명의 어린이들은급성영양장애, 점차적으로 증가하는 사망위험 및 발육지체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며 "약 35만명의 5세 미만 어린이들이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 예방을 위한 백신 투여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식량 및 필수 의약품과 어린이들을 치료할 수 있는 장비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원을 호소했다.
 
한편 21일 정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의 영유아·임산부 등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결정한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