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식당 종업원 2명 칼부림, 모두 사망...'분리수거' 때문에

.

.

식당 종업원 2명이 서로 다투다 모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고양시 덕양구의 한 음식점에서 종업원 이모(51)씨가 동료 종업원 노모(58)씨와 술을 마시고 싸우다가 노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공격을 당한 노씨는 이씨가 든 흉기를 빼앗아 이씨에게 휘둘렀다.
 
이씨는노씨가 휘두른 흉기에 가슴 부위 등을 찔려 그 자리에서 숨졌다. 노씨 역시 가슴 부위 등을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건이 발생한 식당에서 일하는 두 사람은 술을 마시고 청소와 분리수거 문제로 다투다가 감정이 격해져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당시 손님은 없었지만, 다른 종업원 등 목격자가 있어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다만, 피의자가 모두 서로에 의해 사망해 경찰은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전망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