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산·시흥·부천 출근길 빨라진다…소사~원시선 내년 상반기 개통

경기 부천 소사에서 안산 원시까지 연결하는 소시~원시 복선 전철이 내년 상반기에 개통될 전망이다. [사진 시흥시]

경기 부천 소사에서 안산 원시까지 연결하는 소시~원시 복선 전철이 내년 상반기에 개통될 전망이다. [사진 시흥시]

경기 부천 소사에서 시흥시를 남북으로 관통해 안산 원시까지 연결하는 소사~원시 복선 전철이 내년 상반기에 개통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안산시 초지역에서 사업시행자 이레일과 함께 연 소사∼원시선 추진상황 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소사~원시선은 소사역에서 시흥시청역을 거쳐 원시역까지 이어지는 총 12개 정거장 23.3km 길이의 도시철도다. 4개 객차가 이어진 열차 총 7편성이 운행될 예정이다.  
 
현재 소사에서 원시까지 승용차로 1시간 30분 정도가 걸리지만, 소사∼원시선을 이용할 경우 24분 24분에 주파할 수 있다.
 
또한 시흥시 장현지구, 능곡지구 등을 경유해 수도권 신도시의 서울 접근성도 높아진다.
 
소사~원시선은 향후 북쪽으로 대곡~소사선, 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쪽으로는 서해선(홍성~원시), 장항선 등과 이어진다. 경인선, 신안산선, 안산선(4호선) 등과 환승이 가능하다.
 
국토부 민자철도팀 김태형 팀장은 “차량에 대한 형식승인, 시설물 및 신호시스템 안정성 시험 등을 통해 내년 상반기 개통에 차질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