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가 전용기에 '간장게장' 싣고 뉴욕 간 까닭은

뉴욕 한인경로회관 방문한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뉴욕 한인경로회관 방문한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20일(현지시간) 플러싱에 있는 뉴욕한인센터(KCS) 한인경로회관을 방문했다.
 
이날 김 여사는 노인들에 곰탕을 식사로 대접하며 직접 담근 김치, 깍두기, 간장게장을 찬으로 내놨다. 김 여사가 미국 방문길에 오르며 전용기에 싣고 간 음식 들이다. 특히, 간장게장에 대해서 청와대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간장게장을 뉴욕까지 실어온 이유는 간장게장이 외국에 살면 가장 그리워하는 한국 음식이자 현지에서 접하기 힘든 음식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에서 "두 눈에 가득한 애틋함으로 조국이 잘 되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살아오신 어르신들이 눈에 어른거려 워싱턴에서도 시니어센터를 먼저 찾고, 뉴욕에서도 여기 플러싱의 어르신들부터 뵙고 싶었다"며 "자식 때문에 이역만리 말도 안 통하시는 곳에 이민 오셔서 한국인 특유의 근면과 성실로 설움과 눈물을 극복하고 살아오신 애환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고 말했다.
 
그는 "각자가 기억하는 한국의 모습은 다를 것"이라며 "누군가는 슬레이트 지붕에 빗물 떨어지는 소리가 즐겁거나 서글프기도 했을 것이며, 누군가는 컬러 TV 앞에 둘러앉아 잘사는 조국을 꿈꾸기도 했을 것이며, 누군가는 옹기종기 모여 앉아 레슬링 시합을 응원하기도 했을 것이며, 누군가는 지금은 번화가가 된 강남을 끝 간 데 없이 이어지는 논밭으로만 기억하기도 할 것이다. 이렇듯 세월이 변하고, 한국이 변해도 조국의 안위를 걱정해주는 어르신들의 마음은 변함없이 한결같아 늘 고맙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전날 문 대통이 애틀랜틱 카운슬의 세계시민상을 받은 것과 관련해서도 "이 상은 지난겨울 촛불을 들고 민주주의를 외친 우리 국민들을 대표하여 받은 상"이라며 "세계가 한국의 평화적 정권교체와 민주주의 발전에 대한 존경을 표하면서 '대한민국은 최고의 나라"라고 선망의 눈빛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김 여사가 방문한 플러싱은 1960년대부터 뉴욕으로 온 이민 1세대들이 모인 한인타운이 자리잡은 곳이다. 뉴욕 최대 한인 밀집지이자 뉴욕에서도 65세 이상 어르신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