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도착한 北 이용호, 트럼프 '완전파괴' 발언에 "개 짖는 소리"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현지시간) 미국에 입국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완전파괴' 연설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공항에선 묵묵부답이었던 이 외무상은 숙소에 도착해선 "개 짖는 소리"라며 "우리를 놀래키려 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완전파괴' 발언 입장 묻자 공항에선 '묵묵부답'
호텔 도착해선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래키려 했다면 개꿈" 작심 비판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이 외무상은 이날 오후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사의 안내로 입국장이 아닌 출국장으로 들어온 이 외무상은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유엔총회 연설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냐' 등 취재진에 질문에 일절 답변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는 JFK 공항 측에 별도 경호를 요청하는 등 취재진이 몰리는 것에 예민하게 대응했다.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한 호텔에 도착한 이 외무상은 작심한듯 공항에서와는 다르게 트럼프를 향한 강경한 메시지들을 내놨다. 이 외무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파괴' 발언을 놓고 "개는 짖어도 행렬은 계속된다"는 북한 속담을 인용하며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하려 생각했다면 그건 개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로켓맨'으로 부른 것에 대해 이 외무상은 "개 밑에서 일하는 보좌관들이 불쌍하다"며 혀를 찼다. 삼엄한 미국 당국의 경호 속에 JFK 공항을 빠져나올 당시의 침묵과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을 개에 비유하며 맹비난한 것이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북한 외무상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해왔다. 2014, 2015년엔 전임자인 이수용 현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연설을 담당했고, 지난해엔 이용호 외무상이 연설을 했다. 오는 22일로 예정된 기조연설을 통해 이 외무상은 이번에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을 비판하고 북한의 핵무장 필요성과 핵 능력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외무상은 22일 기조연설에 이어 23일엔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뉴욕 체류 기간 공개적 외부일정이 아닌 제3세계 국가들과의 비공개 접촉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 외무상이 22일 열리는 개발도상국 연합체인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