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광석 유족·이상호 감독 '서해순씨 출국금지 촉구' 기자회견

가수 김광석. [중앙포토]

가수 김광석. [중앙포토]

 
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김광석 유족 측 변호사와 이상호 감독이 검찰에 서연양 타살의혹 사건 재수사 고발장 제출과 함께 서해순씨 출국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갖는다.
 
20일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진실을 어둠 속에 묻을 순 없습니다. 김광석-서연 부녀 타살 의혹 재수사를 요청하는 고발장을 내일(21일 오전) 11시 서울지검에 접수하고 직후 서 씨 출국금지 촉구하는 기자회견 갖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이상호 감독 측은 "가수 김광석씨 음원 저작권을 상속받은 외동딸 서연 씨가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며 "지난 10년간 서연양이 실종 상태였음을 확인하고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19일 용인동부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전했다.
 
또한 서연양이 사망 당시 모친 서 씨와 갈등을 빚었으며 서 씨는 최근까지 지인에게 "딸이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故 김광석은 지난 1996년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우울증으로 인한 자살로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