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쁜 관행 참는 이유 “내가 나선들” 40% “불이익 걱정” 23%

민주주의는 생활이다 
1960년 4월, 80년 5월, 87년 6월, 그리고 지난 겨울과 봄의 한국 역사는 ‘이것’으로 향하는 여정의 중요 변곡점이었다. 어떤 이는 목표 지점에 거의 도달했다고 하고, 다른 이는 아직 멀었다고 한다. 현재형이면서 동시에 미래형인 ‘이것’은 바로 ‘민주주의(民主主義)’다.
 
2017년 오늘 한국인들은 ‘민주주의 국가’에 살고 있다.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는 한국 사회에 정착돼 있다고 볼 수 있다. 투표에 의해 권력이 결정되고, 정치적 위기 극복 또한 제도적 민주주의 틀 안에서 이뤄진다.” 강원택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의 말이다. 그런데 한국에서의 민주주의는 미완성 상태라는 얘기도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임혁백 교수는 “실질적 민주주의의 완성은 결국 절차적·일상적 민주주의의 달성이다. 이를 위해 선행돼야 하는 것은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민주주의를 자연스럽게 익혀 행동양식화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강원택 교수 역시 “이제는 제도적 장치 마련을 넘어 삶 속의 내면화 단계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7월에 만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직장·학교·가정 등 한국 사회의 소소한 조직 내에서 비민주적 관행이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묻자 응답자 중 65.9%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3.9%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이 설문조사에서 ‘각자 속한 조직 내에서 불합리한 차별 등 비민주적인 관행을 목격한 경우가 있는지’를 물었을 때 54.4%가 ‘있다’고 했다. 본인이 직접 피해를 봤다고 밝힌 응답자는 34.1%였다. 그 관행이 어떤 종류의 것인지도 물었다. ‘과도한 위계질서’(53.4%), ‘지나친 단체생활 강요’(36.2%), ‘학력·성별·연고에 의한 차별’(36.0%)이 대답에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하지만 응답자들 역시 그러한 관행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당신도 조직 내에서 민주화를 가로막는 문화에 동조하거나 묵인한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35.5%가 ‘있다’고 했다. ‘내가 나선다고 해도 변하지 않을 것 같아서’(40.0%), ‘조직 내 분란을 만들고 싶지 않아서’(29.7%), ‘조직 내에서 불이익을 당할까 봐’(23.3%)가 주요 이유였다.
 
이 조사 결과는 한국 사회에서의 ‘생활 민주주의’ 수준을 보여준다. 이를 바탕으로 중앙일보 취재진은 지난 두 달여 동안 다양한 조직에 속한 사람들의 일상 이야기를 들었다. 그들 중 대부분은 이야기를 꺼내는 데 매우 조심스러워 했다. 대다수가 익명을 요구했다. 휴일까지 이어지는 상사의 과도한 요구를 뿌리치지 못한 회사원 A씨, 늦은 시간까지 교수님 술시중을 든 대학원생 B씨, 농담과 성희롱을 구별하지 못하는 ‘젊은 꼰대’ 선배 앞에서 아무 말도 하지 못한 대학생 C씨…. 일상의 비민주성에 고통 받는 이는 도처에 있었다. 창의성이 직업의 생명인 예술계, 엔터테인먼트 업계, 벤처 업계라고 해서 사정이 크게 다르지도 않았다.
 
중앙일보는 창간 기획 ‘민주주의는 생활이다’를 통해 거대담론 속에 파묻혔던, 소소한 일이라는 이유로 외면받기 일쑤였던 낡은 비민주적 관행을 하나씩 짚어가면서 해결을 위한 조언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윤평중 한신대 철학과 교수는 생활 민주주의가 중요한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생활 속 민주주의는 나, 그리고 나의 복수형인 우리가 사회의 진정한 주권자임을 스스로의 삶에서 직접 확인해 가는 과정이다. 그리하여 일상에서 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는 것은 민주주의의 궁극이라고 말할 수 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